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나눔카 '준 대중교통'으로…2022년까지 1만대로 확대

최종수정 2019.06.30 11:15 기사입력 2019.06.30 11:15

댓글쓰기

서울시 나눔카 '준 대중교통'으로…2022년까지 1만대로 확대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다음 달 1일 나눔카 3기 사업의 닻을 올린다. 현재 4700대 수준인 나눔카 규모를 3기 사업 기간인 2022년까지 1만대로 2배 이상 늘려 준(準) 대중교통수단으로 격상시킨다. 나눔카는 언제 어디서나 내 차처럼 이용이 가능한 서울시의 공용차량 서비스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나눔카 3기 사업에선 기존 쏘카, 그린카에 더해 딜카와 피플카까지 모두 4곳으로 사업자가 늘어난다. 이에 따라 기존 4700대의 나눔카 차량 대수도 2022년까지 1만대로 증가한다. 시는 1기 나눔카 기간인 2013~2015년 3000대 안팎의 차량을 운용했고, 2기 들어 4700대까지 대수를 늘렸다. 이용자 수도 1기 7만2600명에서 2기 21만명으로 3배 가까이 늘었다.


시는 또 2022년까지 공영주차장의 나눔카 주차면을 1000면까지 늘리고, 서울 도심에 설정된 녹색교통지역의 나눔카 대여소를 확충해 이 지역의 전기차량 비율을 7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당장 올 하반기까지 시내 공영주차장에 나눔카 전용 주차장 156면이 들어서, 새 사업자인 딜카와 피플카에게도 개방된다. 앞서 지난 5월에는 공영주차장과 공공기관 부설주차장에 최소 1면 이상의 나눔카 전용구획을 설치하도록 관련 조례가 개정됐다.


아울러 나눔카 사업자와 관계없이 어느 곳에서나 편도이용이 가능한 '통합편도존'과 주차장을 제공하면 요금할인을 해주는 '동네카’ 서비스도 도입된다. 예컨대 내 집 앞에 나눔카 주차면을 제공하면 나눔카 이용요금의 50%를 할인받고, 이곳에 주차된 차량을 이용하는 동네 주민들은 10% 할인된 요금만 내면 된다.

시는 청년수당 대상자 중 창업 희망자를 반기별로 250명씩 선정해 나눔카 요금의 30%를 할인하는 혜택도 제공한다. 장애우·저소득층 대상 나눔카 바우처도 기존 월 1만원에서 2만원으로 늘어난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