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SK회장의 '행복경영'

최종수정 2019.06.30 08:00 기사입력 2019.06.30 08:00

댓글쓰기

"구성원 전체에 대한 행복기여도를 평가와 보상의 기준으로 삼겠다"

지난 25일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서 이처럼 밝혀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최태원 SK 그룹 회장이 올해의 경영 화두로 '행복'을 꼽았다. 지속가능한 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구성원들의 행복이 전제되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이를 위해 최 회장은 평가와 보상의 기준을 '얼마나 수익을 냈느냐'가 아닌 '구성원 전체의 행복 기여도'를 기준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지난 25일 경기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19 확대경영회의'에서 하반기 키워드인 '행복' 전략에 대해 "각 사의 행복전략은 완성본이 아니라 구성원의 행복이 앞으로 어떻게 구체화되는 지에 대한 일면을 보여줘 구성원들의 자발적이고 의욕적인 동기를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최고경영자(CEO)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최 회장은 각 관계사별 CEO들의 행복전략 발표를 경청하고 구성원들의 행복추구에 대해 당부했다. 최 회장은 "관계사들은 행복지도를 어떻게 찾아나갈 것인지에 대한 효율적인 방법론과 계획을 전담할 조직을 만드는 것도 필요하다"며 "행복전략과 지도를 상시적으로 업데이트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해관계자의 행복을 위해 우리가 어떤 노력을 했고 앞으로 어떤 노력을 기울일지 메시지를 잘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주문했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딥체인지(Deep Change)'의 방법론으로 제시해왔던 사회적가치 추구, 미래핵심기술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의 실행력을 높여나가는 동시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끊임없이 만들어나가기로 했다. 구성원들이 행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회사가 지속가능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또 '행복전략'이 제대로 실행되기 위해 경영진이 톱다운(Top Down) 방식으로 행복전략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구성원들이 직접 참여해 행복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관계사 CEO들은 회사별 지향점 재정립을 위해 각 이해관계자별 행복 증진 방안과 디지털 혁신ㆍ인공지능 등 미래 핵심기술을 감안한 행복전략과 지도를 만들기로 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