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南, 중재자라며 참견 말라…미국과는 직접 연락하겠다"

최종수정 2019.06.27 10:20 기사입력 2019.06.27 10:20

댓글쓰기

외무성 미국담당국장 담화문 발표
"남조선, 북미관계에 참견하지 말라"
美 향해서는 "올바른 셈법 갖고오라"

지난해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이 향후 북·미관계에서는 양국간 직접 연락을 하고 있으며 남한을 통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은 이날 담화를 통해 "우리가 미국에 연락할것이 있으면 조미사이에 이미 전부터 가동되고있는 연락통로를 이용하면 되는 것이고,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앉아 하게 되는 것 만큼 남조선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이 주장하는 북·미 사이의 '중재자' 역할을 전면 부정한 것이다. 권 국장은 "저들(한국)이 조미관계를 '중재'하는 듯이 여론화하면서 몸값을 올려보려 하는 남조선당국자들에게도 한마디 하고 싶다"며 "조미(북·미)대화의 당사자는 말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며 조미적대관계의 발생근원으로 보아도 남조선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조선당국자들이 지금 북남사이에도 그 무슨 다양한 교류와 물밑대화가 진행되고있는것처럼 광고하고있는데 그런것은 하나도 없다"며 "남조선당국은 제집의 일이나 똑바로 챙기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국장은 또한 미국을 향해서는 적대행위의 중단을 요구하고, 협상 재개를 원한다면 '새로운 셈법'을 갖고 나오라고 재차 촉구했다.

그는 "최근 미국이 말로는 조미대화를 운운하면서도 실제적으로는 우리를 반대하는 적대행위들을 그 어느때보다 가증스럽게 감행하고 있다"면서 "미국이 쌍방의 이해관계에 다같이 부합되는 현실적인 방안을 마련할 생각은 하지 않고 대화재개를 앵무새처럼 외워댄다고 하여 조미대화가 저절로 열리는것이 아니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 동지께서 이미 역사적인 시정연설에서 천명하신바와 같이 조미대화가 열리자면 미국이 올바른 셈법을 가지고 나와야 하며 그 시한부는 연말까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화 재개를 위해서는 미국이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국장은 "미국과 대화를 하자고 하여도 협상자세가 제대로 되여있어야 하고 말이 통하는 사람과 협상을 해야 하며 온전한 대안을 가지고 나와야 협상도 열릴수 있다"면서 "미국이 지금처럼 팔짱을 끼고 앉아있을 작정이라면 시간이 충분할지는 몰라도 결과물을 내기 위해 움직이자면 시간적 여유가 그리 많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우리의 거듭되는 경고가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것을 명심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