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내달 19일까지 국회 열기로…재해추경 우선 심사(상보)

최종수정 2019.06.24 15:51 기사입력 2019.06.24 15:51

댓글쓰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에서 정상화를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윤동주 기자 doso7@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국회에서 정상화를 위한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갖고 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부터),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24일 회동을 갖고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다. 지난 4월5일 마지막 본회의를 연 후 80일 만이다.


민주당 이인영·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만남을 갖고 이달 20일부터 내달 19일까지 30일 간 6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세부적으로는 이날 24일 첫 본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시정연설을 갖기로 했으며 오는 28일 상임위원장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을 선출한다. 이후 예결위 추경심사를 거친 후 다음달 11일, 17일 본회의에서 추경 및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다음달 1일부터 3일까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갖고 8~10일엔 대정부 질문을 할 예정이다.


국회 정상화의 걸림돌이었던 패스트트랙 처리 방향은 '각당의 안을 종합해 논의한 후 합의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로 정리됐다. 추경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재해추경 우선 심사 요구를 민주당이 받았다.


이와 함께 여야는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과 원자력안전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을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기로 했다. 마지막까지 국회 정상화의 발목을 잡았던 경제토론회는 문희상 국회의장 주관으로 국회 차원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으며 방식과 내용은 3당 교섭단체가 추후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16일 구성하기로 합의한 인사청문회 제도개선소위원회 활동도 본격적으로 시작하기로 합의했다. 여야는 올해 정기국회 전까지 개선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서로의 생각은 좀 다를 수 있지만 최선을 다해 합의하고 절충했던 정신이 반영된 것인 만큼 모든 구성원들이 합의정신을 잘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