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스맥스 中법인, 시장 변화 빠르다…온·오프라인 조직 이원화 대응

최종수정 2019.06.24 09:46 기사입력 2019.06.24 09:46

댓글쓰기

코스맥스, 중국 화장품 기술 컨퍼런스 개최
전세계 화장품 관계자 150여명 참가
中 온라인 화장품 트렌드·신기술 공유
하반기부터 마케팅·연구·생산조직 이원화

최경 코스맥스차이나 총경리(부회장)가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제4회 중국 화장품 기술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코스맥스

최경 코스맥스차이나 총경리(부회장)가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제4회 중국 화장품 기술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코스맥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전문회사 코스맥스 지난 21일 중국 상하이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제4회 중국 화장품 기술 컨퍼런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첸창광 중국 IFSCC 회장, 췐이화 상하이 화장품 협회 비서장, 주덩쉐 상하이 식품의약품 감찰국 과장 등 상하이 주 정부 관계자를 비롯해 로레알, 존슨앤드존슨 등 글로벌 화장품사 관계자, 상하이 교통대학, 산동대학 교수진들이 참가해 약 150여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최경 코스맥스 차이나 총경리(부회장)의 개최사로 시작된 이번 행사는 최근 급변하는 '중국 온·오프라인 화장품 시장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특히 코스맥스 의 주 고객사인 로레알, 메리케이, 바이췌링 등의 연구소장과 마케터들이 직접 참여해 중국 내 뷰티 시장을 이끄는 주링허우(90后)와 주우허우(95后)의 온라인 소비패턴에 대해 열띤 토론을 펼쳤다.


바링허우(80后)세대와는 다르게 만 19세~23세(약 2억500만명)의 주우허우(95后)가 소비 시장의 주요 구매자로 떠올랐으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플랫폼을 통한 현재의 온라인 화장품 시장에서 주력 소비층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내용이 강조됐다.

김연준 코스맥스 차이나 연구원장은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중국의 Z세대라고 불리며 소비주체로 떠오른 주우허우(95后)에 대해 많은 이해를 하는 자리였다"며 "이젠 코스맥스 가 주최한 이 행사가 현지 고객사들과 함께 중국 화장품 시장을 이끌어 가는 중요한 기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맥스 中법인, 시장 변화 빠르다…온·오프라인 조직 이원화 대응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어 ▲일본 다나카타쿠미 박사의 '분체 표면 처리기술' ▲스위스 데니스 월러 지보단 박사의 '마이크로바이옴과 화장품 개발' ▲한국 남윤성 카이스트 교수의 '무기 소재 디자인 개발' ▲일본 이시다고이치 가오사 부사장의 '민감성 피부화장품 개발' 등 다양한 주제로 신기술 관련 발표가 이어졌다.


또한 코스맥스 가 개발한 엑스파인(X-fine) 등 기술 소개와 ▲중국 신세대 메이크업 트렌드 ▲2019 하반기 중국 화장품 시장의 전망 ▲마이크로바이옴과 피부 노화 예방 및 모사체 연구 ▲파우더 기술의 변화와 적용 등 향후 중국 화장품 산업의 미래에 대해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최경 코스맥스 차이나 총경리(부회장)는 "최근 중국 현지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은 성장속도가 매우 빠르고 소비 패턴도 다양해졌다"며 "이에 코스맥스 중국법인은 하반기부터 마케팅, 연구, 생산의 모든 조직을 온·오프라인의 이원화 체계로 변경해 고객사에게 맞춤형 신제품을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맥스 는 2004년 국내 화장품 ODM 업계로는 최초로 중국에 진출했다. 중국 현지 화장품 ODM 업계 1위로 평가 받고 있으며 상하이와 광저우 법인의 이원화 전략으로 85% 이상이 중국 내 로컬 고객사로부터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