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배당

최종수정 2019.06.21 16:52 기사입력 2019.06.21 16:52

댓글쓰기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배당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이자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3ㆍ본명 김한빈) 마약 의혹 사건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수사한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태권 부장검사)는 2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이첩한 '연예인 비아이 마약 의혹' 사건을 배당받아 기록 검토에 착수했다.

전날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이성윤 검사장)는 최근 국가권익위원회에서 이첩된 비아이 관련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윤석열 지검장)에 배당했다.


앞서 지난 4일 방정현 변호사는 제보자인 한서희 씨를 대리해 3년 전 한 씨에 대한 경찰 수사 당시 비아이 조사에 양현석 전 YG 대표가 개입한 정황, 경찰과 YG 사이 유착 의혹과 관련된 정황들을 권익위에 신고한 바 있다.


당시 양 전 대표가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을 폭로한 한 씨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한씨의 법률 대리인 방정훈 변호사는 "한씨는 2016년 8월 22일 마약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고 그 다음날 YG 사옥으로 불려갔다"며 "양 대표는 '우리 아이들이 그런 일로 경찰서나 수사 기관에 불려다니는 자체가 싫다. 네가 처벌받는 일 없게 하겠다'며 진술 번복을 강요 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한씨는 1차 피의자 신문에서 경찰에게 '2016년 5월3일 마포구에 있는 '아이콘' 숙소 앞에서 LSD를 비아이에게 전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으나, 3차 피의자 신문에서 진술을 번복했다. 결국 비아이는 경찰 소환조사 없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제보를 통해 이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한 씨를 마약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한 용인동부경찰서와 수사를 지휘한 수원지검이 비아이 부실수사 의혹을 두고 책임을 떠넘기는 모양새다.


당시 경찰은 검찰이 성급한 수사결과 보고를 요구했다고 주장하고 있고, 검찰은 요구한 사실 자체가 없다면서 비아이는 송치대상이 아니었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그러나 검찰이 당시 YG 소속이던 가수 승리(이승현·28) 마약의혹을 동시 수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검찰의 부실수사 책임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