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월마트, 부패혐의 수사종결 위해 美 정부에 3288억원 납부키로

최종수정 2019.06.21 16:36 기사입력 2019.06.21 16: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정윤 수습기자]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가 7년 동안 이어져온 해외 사업부의 뇌물수수 혐의를 종결하기 위해 2억8300만달러(약 3288억원)을 미 정부에 납부하기로 했다고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월마트는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에 1억4400만달러를, 미 법무부에 1억380만달러를 납부하게 된다. 미 법무부는 월마트가 3년 내에 합의한 벌금을 모두 납부하면 기소하지 않기로 했다. 또 월마트는 2년 간 반(反)부패 준수 프로그램도 시행하기로 법무부와 합의했다.

브라이언 벤치카우스키 미 법무부 형사담당 차관보는 이날 "월마트는 급격한 해외 사업부 확장으로 수익을 거뒀지만 부패방지를 위한 필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월마트의 멕시코, 브라질, 중국, 인도 지부가 중개인을 통해 매장 허가를 위한 뇌물을 건냈다고 설명했다.


더그 맥밀론 월마트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을 통해 "이 문제를 해결하게 돼 기쁘다"며 시스템과 절차 등을 강화하고 막대한 자원을 투자해 지금은 강력한 반부패 준수 프로그램을 운영중이라고 덧붙였다. 회사측은 이를 위해 7년 동안 9억달러 이상을 투입했다고 설명했다.


월마트 뇌물수수 문제는 뉴욕타임스(NYT)가 2012년 월마트의 멕시코 사업부의 뇌물 수수 의혹을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당시 NYT는 멕시코 사업부가 현지 매장 허가를 받기 위해 수백만달러 규모의 뇌물을 건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후 수사는 브라질, 중국, 인도 지부로 확대됐고 월마트의 해외부패방지법(FCPA) 위반 내용이 드러났다. 브라질 지부는 법무부와의 합의 과정에서 과거 매장 건축허가를 위해 중개인에게 52만7000달러를 건넸다는 혐의를 인정하기도 했다.



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