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축사하러 다니는 장관" 비판에…통일부 "국민과 소통 중요"

최종수정 2019.06.21 11:46 기사입력 2019.06.21 11:46

댓글쓰기

정세현 전 장관 "지금이 축사하고 다닐 때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의 과도한 외부활동 비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 토론회를 마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 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 토론회를 마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남북관계와 북·미관계가 교착 상태에 빠지고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긴박하게 돌아가는 상황에서 통일부 장관이 축사에만 전념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통일부는 "국민과의 소통 차원"이라고 21일 해명했다.


이날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이상민 대변인은 "정부의 대북정책은 국민과의 소통 그리고 협치에 방점을 두고 있다"면서 "국민과 소통하지 않으면 국민적 합의에 기반한 대북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없다는 기본인식에 바탕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관점에서 통일부 장관은 주최 측의 요청에 따라 강연이나 축사, 기조연설, 대국민설명회 등 다양한 형식으로 일반국민 그리고 전문가, 지역주민과 소통하는 일정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20일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한반도 경제·문화 포럼이 국회에서 주최한 '6.15공동선언 19주년 기념 특별토론회-기로에 선 한반도의 운명, 내일은 없다!'란 주제의 토론회에서 "통일부 장관이 축사만 하고 다니는 것은 비정상적"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19일에만 기조연설과 축사 등 3차례의 외부활동을 하고, 20일에도 국회에서 2건의 토론회 축사를 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5월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한반도체제 비전과 과제 2019 KINU 학술회의에 참석,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달 5월 24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한반도체제 비전과 과제 2019 KINU 학술회의에 참석,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한반도평화포럼 이사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썝蹂몃낫湲 븘씠肄



정 전 장관은 "저는 (장관 시절에) 축사할 시간도 없었다. 매주 회담 준비하느라 바빴는데 (김) 장관이 축사만 하고 다닌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도 (김 장관이) 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다니는데 대책을 수립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을 거론하며 "북한의 비핵화 등 한반도 문제 해결 구도가 기존 3자(남·북·미)에서 4자(남·북·미·중)로 바뀔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판이 커진 것이다. 통일부에서 대책을 세워야 할 문제"라며 "미국과 북한 사이에 교량 역할을 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도록 하겠다는 방식으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