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러, 혁신·원천기술 상용화 위한 플랫폼 본격 가동

최종수정 2019.06.21 14:30 기사입력 2019.06.21 14:30

댓글쓰기

'한-러 혁신센터' 개소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 이하 과기정통부)는 21일 한국과 러시아 간 혁신·원천기술 상용화 및 혁신기업 육성을 위한 양국간 협력 거점인 '한-러 혁신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6월 한-러 정상회담에서 양국은 러시아의 혁신·원천기술과 우리나라의 정보통신기술(ICT)·응용기술을 결합해 신산업·신시장을 창출하기 위한 '한-러 혁신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이번에 개소하는 한-러 혁신센터는 양국 기업 간 기술협력 및 연구개발(R&D) 지원을 통한 기술상용화를 비롯해 스타트업·중소·벤처기업 교류, 양국 시장 및 세계시장 공동진출 지원 등을 통해 양국 혁신 생태계 활성화와 혁신기업의 성장 거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날 인천 송도 G타워에서 개최된 한-러 혁신센터 개소식에는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을 비롯해 송영길 국회의원, 허종식 인천광역시 정무부시장, 원광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등 한국 측 주요 인사와 옥산나 타라센코 러시아 경제개발부 차관, 안드레이 쿨릭 주한 러시아 대사, 키릴 올로프 유라시아통합연구센터 상임대표, 올레그 랴자노프 유라시아금융협회 상임이사 등 러시아측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개소식에 이어 양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러 혁신 플랫폼 운영 및 성과 창출, 향후 협력 확대 방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누는 회의도 열렸다.


한-러 혁신 플랫폼 협력구도

한-러 혁신 플랫폼 협력구도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