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상정 “패스트트랙 사과? 적반하장…한국당 석고대죄해도 시원치 않아”

최종수정 2019.06.21 10:02 기사입력 2019.06.21 09:50

댓글쓰기

한국당 ‘경제 청문회’ 주장 “국회 보이콧 연장 명분”
정개특위 위원장 교체 요구 “개혁과 반개혁의 싸움”
“한국당 의원들, 대한애국당 핑계…책임 엄한 데로 떠넘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21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처음에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사과하라고 했다가 사과도 적반하장이지만”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석고대죄를 해도 시원치 않다”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1:1 영수 회담을 하자, 그 다음에 또 패를 바꿔갖고 경제 청문회 하자 그러니까 진정성이 없는 것”이라며 “국회 보이콧을 연장하기 위한 명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개특위 연장에 대해 “매 선거 때마다 정개특위는 선거와 관련된 모든 사항을 처리할 때까지는 거의 자동 연장돼왔다”며 “정개특위가 종료되면 행정안전위원회로 넘겨서 한다고 하는데 행안위로 가면 사실은 선거제도 또는 내년 선거에 필요한 조항들을 집중해서 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심 의원은 한국당의 선거법 합의처리 요구와 관련해 “패스트트랙 이후에라도 합의 처리가 진정성 있는 주장이라면 심의를 해야 될 것 아니냐”며 “무조건 보이콧하면서 합의 처리만 주장하니까 한국당이 애먼 소리 하지 말고 선거제도 개혁을 할 것이냐 아니면 절대 개혁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냐 분명하게 입장을 표명해야 된다”고 밝혔다.


그는 정개특위 위원장 교체 요구에 대해서는 “한국당에서 심상정을 너무 미워한다”며 “제가 위원장 자리에 연연하는 것은 아니라 결국은 개혁과 반개혁의 싸움”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한국당 의원들과) 개인적으로 이야기하면 대한애국당이 교섭단체 되면 어떡하냐고 한다”며 “대한애국당을 핑계로 선거제도 개혁은 안 된다고 하는데 진짜 자신들이 져야 될 책임을 엄한 데로 떠넘기는 것”이라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