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엔지니어링 '이라크 원유처리 프로젝트', 伊 ENI 안전상 수상

최종수정 2019.06.21 09:37 기사입력 2019.06.21 09:37

댓글쓰기

섭씨60도 사막 한가운데서 무재해 2500만인시 달성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ENI본사에 진행된 'ENI 안전상' 시상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오반니 밀라니 ENI 안전환경 부문장, 서문태 삼성엔지니어링  주바이르 프로젝트 총괄매니저, 소한수 주바이르 프로젝트 컨트롤매니저, 콘스탄티노 체사 ENI 조달부문장.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 ENI본사에 진행된 'ENI 안전상' 시상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지오반니 밀라니 ENI 안전환경 부문장, 서문태 삼성엔지니어링 주바이르 프로젝트 총괄매니저, 소한수 주바이르 프로젝트 컨트롤매니저, 콘스탄티노 체사 ENI 조달부문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 삼성엔지니어링 이 안전관리역량을 인정받아 발주처로부터 안전상을 수상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일(현지시각) 지난해 완공한 '주바이르 북부 원유처리 프로젝트'가 'ENI 안전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ENI 본사에서 진행된 시상식에는 ENI측의 콘스탄티노 체사 조달부문장과 지오반니 밀라니 안전환경(HSEQ) 부문장, 서문태 삼성엔지니어링 주바이르 프로젝트 총괄매니저 등 프로젝트 관계자가 참석했다.


ENI 안전상은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ENI가 전 세계에서 진행 중인 자사의 프로젝트 중 안전 관리에 있어서 가장 우수한 프로젝트에게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주요 안전수치, 안전관리 프로세스와 위기관리 시스템 등 프로젝트 자체의 안전성과는 물론 회사 전체의 안전관리 시스템과 정책 등도 종합적으로 심사해 선정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현장안전관리역량뿐 아니라 회사 전체의 안전관리 시스템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이번 상을 받게 됐다. 주바이르 프로젝트가 진행된 이라크 바스라 지역은 연중최고온도가 섭씨 60도가 넘는 지구에서 가장 더운 지역 가운데 하나다. 또 오랜 기간 설비투자가 없었던 까닭에 숙련공이 부족하고 안전 의식이 미흡해 프로젝트 수행 내내 안전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무재해 2500만 인시를 달성하며 안전관리역량을 발휘했다. 2500만 인시 무재해는 5000명의 근로자가 하루 8시간 기준으로 2년 넘게 일했을 때 단 한 건의 재해도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글로벌 발주처로부터 안전관리 역량을 인정 받아 영광"이라며 "안전이 경영의 제 1의 원칙이라는 슬로건 하에 현장은 물론 전사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주바이르 북부 원유처리 프로젝트는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 남동쪽 480km에 위치한 바스라 유전 지역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하루 20만배럴의 원유처리설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이탈리아 ENI, 이라크 BOC, 한국가스공사의 합작사인 ENI Iraq B.V.가 발주한 이번 프로젝트는 삼성엔지니어링이 2014년에 수주, 2018년 성공적으로 완공해 상업 생산을 개시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