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러시아 제재 연장키로…28일 이란핵협정 당사국 회의

최종수정 2019.06.21 08:33 기사입력 2019.06.21 0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유럽연합(EU)이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병합 후 부과해 온 대(對) 러시아 경제제재를 1년 더 연장키로 했다.


EU집행위원회는 20일(현지시간) 2020년 6월23일까지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를 연장하는 안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러시아의 크림반도와 세바스토폴 불법 병합에 따른 대응 차원에서 도입된 것이다. 집행위는 "이 제재조치는 EU시민들과 EU에 기반을 둔 기업에 적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EU에 소속된 기업 및 시민들은 크림반도와 세바스트폴에서 생산된 제품의 수입, 이 지역에 대한 투자, 관광 등이 금지된다. 2014년 7월 제재를 도입한 EU는 2015년부터 6개월마다 제재 연장을 검토해왔다.


이와 함께 EU는 오는 28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핵협정(JCPOAㆍ포괄적공동행동계획) 관련 당사국 회의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회의에는 앞서 탈퇴한 미국을 제외하고 프랑스, 독일, 영국, 중국, 러시아, 이란 등의 고위급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EU는 성명을 통해 "미국의 대이란 제재 후 상황과 이란이 핵협정 내 약속했던 농축우라늄 저장한도를 깨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한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EU는 이날부터 이틀간 개최중인 EU정상회의를 통해 2050년까지 탄소배출량을 사실상 제로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으나 석탄의존도가 높은 일부 국가들의 반대로 합의에 실패했다. 28개 회원국 중 폴란드, 헝가리, 체코, 에스토니아 등 동유럽국가 4개국을 제외한 24개국만 탄소제로화 방안에 동의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각국 정상들 사이에서 하반기 임기 만료를 앞둔 EU집행위원장, EU정상회의 상임의장,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인사를 둘러싼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주목받았으나, 각국의 이해관계가 엇갈려 조정에 난항을 겪고 있다고 주요 외신들은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