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준비 돌입…"예전보다 준비단 규모 축소"

최종수정 2019.06.18 12:10 기사입력 2019.06.18 12: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이기민 기자]본격적으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나선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현 서울중앙지검장)가 과거보다 청문회 준비단 규모를 축소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자는 이른 시일 내 '검찰총장 후보자 국회청문회 준비단' 인력 편성을 완료하고, 본격 청문회 절차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문찬석 대검 기획조정부장이 준비단장을 맡고, 공보업무는 대검찰청 대변인실이 지원한다. 한 검찰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의 청문회 준비단은 27명 규모였지만, 윤 후보자가 실무적 인원을 제외하고는 예전보다 축소한다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윤 후보자가 형식적인 면보다 실용성을 중시하는 평소 성격이 반영된 조치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문 단장은 “검찰총장 후보자 준비단의 인력 구성은 법적으로 정해진 것이 아니고, 검찰총장 후보자마다 달랐다”며 “필요할 때마다 인력 구성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정부가 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를 열고 윤 후보자에 대한 정부인사발령안을 심의ㆍ의결하면, 청와대는 문 대통령의 재가를 받아 국회에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을 보내게 된다.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안 제출 날로부터 최장 30일까지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국회에서는 윤 후보자의 재산 등 신상 문제를 비롯해 검경 수사권 조정ㆍ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 검찰개혁에 대한 후보자의 인식 등이 집중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자가 적폐 청산과 대기업 수사에 속도를 낼 것이란 데 법조계 안팎에 이견이 없지만, 검찰개혁을 청와대가 원하는 수준으로 응할 지에 대해선 의견이 갈린다. 윤 후보자는 아직까지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에 대한 의견을 표명한 적이 없다.

수사권 조정의 당사자인 경찰 쪽에서도 윤 후보자 내정 소식을 두고 엇갈린 반응이 나온다. 일선 경찰관들이 활동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 현직 경찰관은 "권력에 편승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왔지만 뼛속까지 검사인 사람이라며 공수처 설치에는 찬성하더라도 수사권 조정에 어떤 입장을 가졌을지 물음표가 있다"고 했다. 민갑룡 경찰청장도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기회가 닿는 대로 뵙고 긴밀히 협의할 것이며 국민을 위한 사법개혁이 좋은 성과가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논의된 수사권 조정안을 두고 검찰이 반발해온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협력적 자세로 나와 달라는 당부 차원으로 해석된다.


한편 문무일 현 총장과 다섯 기수나 차이나는 윤 후보자가 지명되면서, 검찰 관행과 청와대의 인적 쇄신 요구 등을 이유로 검사장급 인사 30여명이 줄 사퇴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고위 검찰의 퇴진 업무 공백 등을 고려한 윤 후보자가 이들을 다독여 잔류시킬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