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자발찌 착용' 전과자, 또 다시 성범죄…이번엔 징역 12년

최종수정 2019.06.16 16:27 기사입력 2019.06.16 16:27

댓글쓰기

사진 = 연합뉴스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또 다시 성범죄를 저지른 50대에게 징역 12년이 선고됐다.


대구지법 포항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임형철)는 성폭행 혐의로 전자발찌 착용기간에 또 다시 성범죄를 저지른 A씨(50)에게 징역 12년과 신상정보 공개 10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10년을 명령했다고 16일 밝혔다.

포항지원에 따르면 A씨는 올 1월7일 경북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모텔에서 지인의 소개로 만난 여성을 깨진 유리병으로 위협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2011년 강간 상해죄로 징역 7년을 선고받고 복역한 후 출소 1년2개월만에 다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범행 당시 전자발찌를 부착한 상태였지만 범행 후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동종의 범죄로 처벌을 받은 다수의 전력이 있고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명령 등을 선고받았음에도 누범기간에 전자장치를 찬 상태에서 범행을 했고 신체적 정신적으로 고통을 겪었을 피해자에 대해 아무런 피해복구가 이뤄지지 않은 점 등은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