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 통과 지지…美간섭 말아야"

최종수정 2019.06.12 18:06 기사입력 2019.06.12 18:06

댓글쓰기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홍콩 입법회(의회)의 심의가 예정된 12일, 이 법안에 반대하며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한 홍콩 입법회(의회)의 심의가 예정된 12일, 이 법안에 반대하며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홍콩 대규모 시위의 원인이 된 '범죄인인도법안'에 대해 중국이 "법안 통과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정부가 2차 법안 심의 연장에도 계속해서 범죄인 인도 법안을 지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중국 정부는 홍콩 특별행정구가 두 가지 법안을 수정하는 것을 결연히 지지한다"고 답했다.


겅 대변인은 법안 통과를 우려하는 미국에 대해선 "간섭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법안이 통과되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ㆍ한 국가 두 체제)와 고도의 자치가 제대로 이뤄지는지 재평가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홍콩과 관련된 일은 중국 내정"이라며 "어떠한 국가나 조직, 개인도 간섭할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미국의 인사들이 이번 법안과 관련해 무책임하고 잘못된 발언을 하는 것에 대해 강력한 불만을 표하고, 결연히 반대한다"며 "우리는 미국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해당 법안을 바라보고,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대한 어떠한 간섭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를 진압하기 위해 무장 경찰 병력을 투입했다는 소문과 관련해서는 완전한 가짜 뉴스라고 반박했다.

겅 대변인은 "나는 이런 소식을 들어 본 적이 없고, 이는 완전한 잘못된 정보이자 가짜 뉴스"라며 "이러한 유언비어는 민중을 현혹하고, 공포를 조성하기 때문에 규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홍콩 정부는 범죄인인도법안의 통과를 추진 중이다. 법안은 중국을 포함해 대만, 마카오 등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사안별로 범죄인들을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지만 홍콩 야당과 시민단체는 중국 정부가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며 반대하고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