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범죄인 인도법, 美-홍콩 관계 위협할 수 있어"

최종수정 2019.06.12 09:12 기사입력 2019.06.12 09:1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중국으로의 범죄인 인도를 허용하려는 정부에 반발하면서 홍콩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되면 미국과 홍콩 간 관계를 위협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 USA투데이는 "1992년 제정된 미국-홍콩 정책법에 따라 미국은 중국과 구별되는 독립체로서 홍콩과 무역, 경제 관계를 맺도록 돼 있다"며 "범죄인 송환법이 통과되면 홍콩이 중국의 영향을 받기 쉽게 돼 독립체라고 말하기 어렵다"고 보도했다.


또 "미·중 안보경제리뷰위원회는 미국의 국가 안보는 물론, 홍콩의 경제적 이익에도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마이클 C. 데이비스 윌슨센터 국제업무 및 아시아 연구 전문가는 "미국은 하이테크 자산이 홍콩에서 중국으로 흘러가는 것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는 미 기업들의 기술이 중국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이번 법안으로 인해 미국이 당장 홍콩에게 등을 돌리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데이비스는 "미국 정부는 사업 등을 이유로 홍콩에 거주하고 있는 미국인들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콩에 입국한 외국인들도 이 법안에 따라 중국 본토로 인도될 수 있기 때문이다. 데이비스는 "홍콩은 국제 허브도시인데, 중국정부에 대해 무언가 나쁜 말을 하는 사람들은 모두 송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비즈니스 및 인권 단체들도 이 법안이 상거래 커뮤니티에 미칠 수 있는 잠재적 피해를 우려했다. 홍콩 상공회의소는 "이번 법안 때문에 홍콩의 매력이 떨어질 것"이라며 "홍콩을 기반으로 사업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국제 기업들이 다시 생각해보게 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홍콩의 의회인 입법회는 오늘 오전 11시부터 범죄인 인도 법안 2차 심의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 맞서 재야단체 연합기구는 입법회 밖에서 반대 시위를 벌일 전망이다. 특히 홍콩의 노동과 환경단체 등은 오늘 하루 동안 파업을 하고 시위에 참여하기로 했다. 일부 기업과 점포도 영업을 중단한다.


현재 홍콩 의회는 친중파 의원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은 법안 추진을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