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재형 "정형돈과의 '순정마초', 어려운 곡…자신감 얻었다"(인터뷰)

최종수정 2019.06.10 14:44 기사입력 2019.06.10 14:44

댓글쓰기

정재형이 새 앨범 '아베크 피아노'를 공개한다. 사진=안테나

정재형이 새 앨범 '아베크 피아노'를 공개한다. 사진=안테나


뮤지션 정재형이 컬래버레이션 작업에 관해 밝혔다.


정재형은 9년 만에 발표하는 피아노 연주곡 앨범 '아베크 피아노'(Avec Piano) 발매를 맞아 최근 진행한 인터뷰에서 과거 '무한도전'을 통해 정형돈과 함께 했던 '순정마초', 또 성사될 수도 있는 컬래버레이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순정마초'에 대해 정재형은 "사실은 너무 어렵나 싶었던 곡이었다. 이런 곡을 쓰는게 맞아? 오케스트라 쓰는 게 맞아? 싶었다. 내 앨범을 만들 때처럼 고민하고 스케일이 컸다"며 "이게 맞나 싶었을 때 좋다는 반응을 얻었다. 그렇게 해서 공개한 건데 사실 어렵고 힘든 멜로디였다. 자신감을 얻는 곡이었다"고 회상했다.


이 곡처럼 음원으로서 다른 뮤지션과 협업하는 형태가 또 있을까. 정재형은 "컬래버레이션을 한다면 작곡가의 형태일 것 같다. 영화 음악 같은 형태의 음원을 낼 것 같다"며 "곡을 줬던 게 아이유가 마지막이었던 것 같다. 좀 더 활발하게 작곡가로서 다른 형태의 프로젝트에 참여하려고 하고 있다"고 계획을 전했다.


누군가를 프로듀싱해서 키워내는 것보다는 뮤지션에 머물러 있으려 한다. 정재형은 "저는 못할 것 같다. 저는 제 회사도 안 만들거고, 그냥 어디에 속한 아티스트가 제일 좋은 것 같다. 그냥 아티스트로 살고 싶다"며 "제 주변머리로는 못할 것 같다. 소속사 후배인 정승환, 권진아 등을 마음으로 응원하는 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 같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정재형의 '아베크 피아노'는 10일 오후 6시부터 음원 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권수빈 연예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