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정청 "늦어도 7월 추경 집행…금주 초 국회 논의 시작돼야"(종합)

최종수정 2019.06.10 11:44 기사입력 2019.06.10 11:12

댓글쓰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등 10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 고위당정협의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회의 시작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국무총리,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등 10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 고위당정협의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회의 시작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10일 확대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가 시급한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당정협의회 뒤 브리핑을 통해 "당정청은 늦어도 하반기가 시작되는 7월부터 추경을 집행하기 위해서는 금주 초 국회 논의가 시작 되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면서 "정부는 기획재정부 중심으로 추경안의 통과와 이후 예산 집행 등이 차질 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추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국당이 강원 산불·포항 지진 대이 추경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하는 것은 가짜 브리핑"이라면서 "강원도 산불을 비롯한 재난 지역 복구와 관련된 예산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면 국회 심의과정에서 필요한 예산을 반영한다는 입장이다"라고 밝혔다.


당정청은 이날 한 목소리로 국회 정상화와 추경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도 무산시키고 초월회도 불참하면서 무슨 명목으로 민생을 말하고 거리투쟁에 나서겠다는 지 참으로 알 수가 없다"면서 "이제라도 마음을 바꿔서 일터로 복귀할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국회를 열 것이냐 말 것이냐가 정치의 가장 중요한 의제처럼 되어있는 나라가 지구상에 대한민국 말고 또 있는 지 알지 못한다"면서 "국회의 조속한 정상화와 추경의 조기처리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은 "최근 미ㆍ중 무역갈등이 심상치 않다. 정부는 이런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면서 "(정부는)산업별 수출지원대책을 마련해서 시행하고 있고, 제조업 및 신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실장은 "이를 종합해서 6월 중으로 제조업 르네상스의 비전을 밝히기 위해 준비 중이고 사회안전망 강화와 규제 혁신도 목표를 높여서 추진 중"이라면서 "이번 추경은 이런 정부의 노력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면서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한국당은 정부ㆍ정책의 추경 편성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경제가 위기에 빠진 원인은 이 정부의 좌파 경제폭정 말고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면서 "추경과 확장재정을 대안이라고 내놓고 있는데 근본 원인이 잘못된 판에 확장재정으로 줄어든 돈 채우려면 세금을 더 걷어야하지 않나"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재해추경이라면서 재해 관련 예산은 2조2000억원에 불과하고, 단기알바 예산같이 밑빠진 독에 물 붓는 예산"이라면서 "(여당이)총선에 눈이 멀었다. 실패로 판명된 소득주도성장정책부터 폐기하고 과감한 노동개혁으로 기업이 활기차게 뛰도록 해야 한다. 세계경제 탓, 야당 탓, 추경 탓 그만하고 경제정책 대전환에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