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0만명 거리로 쏟아진 홍콩…최대규모 시위 몸싸움으로 확산

최종수정 2019.06.10 09:07 기사입력 2019.06.10 08:0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홍콩에서 주말 사이 주최측 추산 100만명 이상이 운집한 최대 규모 시위가 열렸다.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는 세계 20여개 도시에서도 연대 시위가 열릴 만큼 지지를 받았지만 과격해진 분위기가 몸싸움으로 번지며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0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에서는 전날 오후부터 이날 새벽까지 '범죄인 인도 법안' 입법 추진을 반대하는 시위가 열렸다. 주최측 추산 103만명, 경찰측 추산 24만명의 시민이 이번 시위에 참가했다. 홍콩이 지난 1997년 중국으로 반환된 뒤 일어난 최대 규모 시위다.


시위대는 오는 12일 홍콩 입법회의에서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되면 중국 정부가 반체제 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이 법을 악용할 수 있다고 주장하며 입법 추진을 반대했다. 시민들은 중국 송환 반대를 뜻하는 '반송중'(反送中), 또는 홍콩의 행정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는 푯말을 들고 거리로 나와 목소리를 높였다.


홍콩 외에도 뉴욕, 벤쿠버, 시드니, 타이베이, 런던 등 세계 20여개 도시에서도 연대 시위가 열렸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홍콩 시위대를 향한 지지와 응원 목소리도 쏟아졌다.


빅토리아공원에서 출발해 코즈웨이 베이, 완차이를 지나 애드미럴티의 홍콩 정부청사까지 이어진 거리 시위는 전날 오후 시작 당시만 해도 평화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지만 이날 새벽까지 시위가 이어지면서 분위기가 다소 격화돼 시위대와 경찰의 유혈 충돌을 빚었다.

시위대가 홍콩 의회 앞에서 철제 바리케이드를 넘어뜨리자 경찰은 이에 대응해 곤봉을 휘두르고 가스 스프레이를 뿌리며 본격적인 강경 진압에 나섰다.격분한 시위대와 무장 경찰들이 맞붙으면서 일부 시민들은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실려가거나 강제 진압돼 체포됐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