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러 군함, 동중국해서 충돌 위기

최종수정 2019.06.07 21:51 기사입력 2019.06.07 21: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은결 기자] 동중국해를 항해하던 미국과 러시아 군함이 초근접 거리에서 충돌할 뻔 했다고 주요 외신이 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동중국해 남동쪽 해상에서 러시아 태평양함대 소속 구축함과 미국 해군의 미사일 순양함 챈슬러즈빌함이 충돌 직전의 상황을 연출했다. 양측은 충돌 위기의 책임이 상대방에게 있다며 설전을 벌였다.


미 해군 7함대의 클레이턴 도스 대변인은 "필리핀해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중 러시아의 구축함이 우리측 챈슬러즈빌함 상대로 안전하지 않은 기동을 했다"며 "러시아 구축함이 미국 군함 인근 15∼30m 이내까지 다가왔다"고 주장했다.


반면 러시아 태평양함대는 "챈슬러즈빌함이 갑자기 진로를 바꿔 약 50m 앞에서 아드미랄 비노그라도프의 항로를 가로질렀다"며 "충돌을 막기 위해서 선원들이 비상 기동을 수행했다"고 반박했다.



이은결 기자 le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