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에 서호 통일부 차관 임명

최종수정 2019.06.07 11:31 기사입력 2019.06.07 11:31

댓글쓰기

매주 1회 소장회의는 비정례화 가닥
사무처장 임명도 조만간 이뤄질 듯

서호 통일부 차관

서호 통일부 차관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장에 서호 통일부 차관이 7일자로 임명됐다.


통일부 이유진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서호 통일부 차관이 오늘 자로 '남북관계 발전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남북회담대표인 상시연락대표로 임명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 차관은 7일부터 제2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으로서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다만 지난해 9월 14일 개소하면서남북이 합의했던 '남북 소장 간 주1회' 회의는 지켜지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공동연락사무소 운영과 관련된 기존 합의의 취지는 지켜나가되, 남·북측 소장이 모두 겸직이라는 점에서 현실적 여건과 효율성 등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정부 고위당국자는 "남북은 매주 금요일 마다 소장간에 협의를 나누기로 합의는 했지만 북측이 소장을 내려보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된 상황이라면) 우리측만 매주 고정적으로 개성으로 올라가기보다는 북측과 사전 협의를 통해 소장 회의가 가능한 날을 정해서 회의를 여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주1회 회의를 '비정례화'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것이다.


이 부대변인은 "필요하면 언제라도 남북 소장이 만나서 현안문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논의할 수 있도록 하자는 기존의 합의 취지에 맞게 남북 간 협의를 통해서 개최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 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락사무소 개소 후부터 지난 2월까지는 소장급 회의가 충실히 열려 왔다"면서 "현재도 남북 간 연락협의채널은 매일 상시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 부대변인은 "공동연락사무소가 상시적인 소통 창구로서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각종 협의채널을 활성화시키면서 소장회의 운영 방향에 대해서는 앞으로 북측과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차기 소장회의와 관련해서도 "향후 소장회의 운영 방향에 대해 북측과 구체적으로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석이 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무처장에는 내부 인사과정이 진행 중이다. 이 부대변인은 "인사문제와 관련해서 내부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김창수 전 사무처장은 청와대 국가안보실 통일정책비서관으로 지난 4일 자리를 옮겼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진=공동취재단>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사진=공동취재단>




한편, 이 부대변인은 북한에서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처음 발병한 이후 북측에 남북 간 방역협력 의사를 전달한 것과 관련해 "아직까지 구체적인 답변은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에서 정부가 지난해 북측에 병원을 지어주려다 포기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정부 차원에서 검토된 적도, 논의된 바도 없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유감을 표시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