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즉석밥·컵라면 식대 아끼려면…1인 가구는 대형마트 앞으로(종합)

최종수정 2019.05.29 18:01 기사입력 2019.05.29 17:47

댓글쓰기

다소비 간편식품 15개 상품 비교해보니
대형마트 구매비용, 편의점 대비 4분의3 수준

즉석밥·컵라면 식대 아끼려면…1인 가구는 대형마트 앞으로(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국내 최다 소비 간편식품 구입비용이 유통 채널별로 큰 차이를 보이면서 소비자들의 취사 선택이 중요해졌다. 특히 대형마트에서 상품 구매 시 총비용이 편의점 대비 4분의3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소비자원이 지난달 5일부터 26일까지 4주간 간편식품 10개 품목 상품 40개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유통업태간 가격 차이가 가장 큰 상품은 '오뚜기 햄버그 덮밥'으로 차이가 49.1%에 달했다. 두 번째로 큰 곳은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46.9%)이었고 그 뒤를 '동원 양반 밤단팥죽'(45.6%)이 이었다. 반면, '대상 청정원 옛날식짜장'은 5.2%로 채널별 가격차가 가장 작았다.

판매점포 수가 가장 많은 상위 15개 상품을 선정해 총구입비용을 비교한 결과 대형마트가 2만5057원으로 제일 적게 들었다. 그 다음으로 전통시장(2만7315원), 기업형슈퍼마켓(SSM)(2만8314원), 백화점(2만9429원), 편의점(3만3450원) 순이었다. 대형마트는 편의점에 비해서는 25.1% 저렴해 4분의3 가격이었다. 백화점에 비하면 14.9% 저렴했다.


즉석밥·컵라면 식대 아끼려면…1인 가구는 대형마트 앞으로(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조사기간 즉석카레와 라면, 즉석밥 가격은 상승했고 탕이나 즉석죽, 스프 종류 가격은 하락했다. 즉석카레(3.0%), 라면(1.6%), 즉석밥(1.5%) 등 7개 품목은 가격이 상승했고, 탕(-4.2%), 즉석죽(-1.0%), 스프(-0.8%) 등 3개 품목은 내렸다.


다만, 전년 동기 대비로 보면 즉석밥과 즉석국 가격은 상승했고 즉석짜장과 즉석카레, 스프는 내렸다. 특히 즉석밥 가격이 8.5%나 올랐고 즉석국도 8.4%, 즉석죽(4.0%) 등 4개 품목이 모두 올랐다. 반면 즉석짜장(-7.1%)을 비롯해 즉석카레(-5.9%), 스프(-4.1%) 등 5개 품목은 줄었다. 컵밥만 가격이 같았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하기에 앞서 생필품 가격정보가 주간 단위로 제공되고 있는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