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컴백' 원어스 "녹음 중 정전, 착한 귀신이 앨범 대박 예고한 것 같다"

최종수정 2019.05.29 17:20 기사입력 2019.05.29 17:20

댓글쓰기

원어스가 두 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한다. 사진=RBW 제공

원어스가 두 번째 미니앨범을 발매한다. 사진=RBW 제공


그룹 원어스가 신곡을 녹음하는 과정에서 대박 기운을 느꼈다.


29일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는 원어스의 두 번째 미니앨범 'RAISE US'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멤버 레이븐, 서호, 이도, 건희, 환웅, 시온이 참석해 신보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서호는 "이번 앨범이 대박 나겠다고 생각한 에피소드가 있다. 녹음실에서 작업을 하던 중 정전이 난 것"이라며 "정전이 됐는데 컴퓨터는 살아있었다. 혹시 이게 'RAISE US'를 도와주려는 착한 귀신의 신호가 아닐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RAISE US'는 '우리를 끌어올리다'라는 의미가 담긴 앨범이다. 아직 어둠이 완전히 가시지 않은 해뜨기 전과 본격적으로 어두워지기 직전의 해 질 무렵의 시간을 주제로 한다.


타이틀곡 '태양이 떨어진다(Twilight)'는 이번 앨범의 콘셉트인 개와 늑대의 시간을 표현한 곡이다. 섬세하고도 강렬한 사운드와 떨어지는 태양을 헤어지는 연인에 비유한 인상적인 가사가 인상적이다.

원어스의 'RAISE US'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김은지 연예기자




김은지 기자 hhh5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