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에 들어간 정부 지원금 82억 뱉어내나

최종수정 2019.05.29 15:50 기사입력 2019.05.29 15: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의약품 성분이 뒤바뀌며 허가가 취소된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케이주'에 들어간 정부의 연구개발(R&D) 지원금이 최근 3년간 8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코오롱생명과학 의 인보사는 2015년 10월 정부의 글로벌 첨단바이오의약품 기술개발사업에 선정돼 3년간 총 82억원의 지원금을 받았다.

당시 보건복지부와 미래창조과학부(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코오롱생명과학을 포함한 4개사를 연구과제 주관 기관으로 선정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두 부처로부터 2015년 29억1000만원, 2016년 28억원, 2017년 25억원을 지원받았다.


이 사업은 지난해 7월 종료됐으며 올 상반기 평가를 앞두고 있다. 평가에서 R&D 성과를 내지 못했고 과제 수행도 불성실한 것으로 결론이 나면 지원금이 환수될 수 있다.


국가연구개발사업의 관리 등에 관한 규정에 따르면 연구개발 결과가 불량해 중앙행정기관이 실시하는 평가에 따라 중단되거나 실패한 과제로 결정될 경우 해당 연도 출연금 전액을 환수 가능하다. 거짓이나 그 밖의 부정한 방법으로 연구개발을 수행한 경우 부정행위가 이뤄진 연도부터 부정행위가 적발된 해당 연도까지 출연금 전액을 환수할 수도 있다.

복지부는 조만간 연구심의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확인, 환수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코오롱생명과학이 지원받은 금액이 더욱 많다고 주장했다.


윤소하 의원에 따르면 인보사에 지원된 정부 금액은 3년간 67억5000만원, 2005년 이후 126억원이다. 윤 의원은 "이번 사태로 그간 임상보고서, 연구보고서가 모두 허위임이 확인된 만큼 정부 지원금 전액을 환수하고 연구진에 대한 법적 책임도 검토해 고발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