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외계인 존재 믿어" 환청 듣고 미국인 제부 흉기로 찌른 30대 여성

최종수정 2019.05.29 15:07 기사입력 2019.05.29 15:07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환청을 듣고 미국인 제부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 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34) 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A 씨는 28일 오전 11시2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아파트에서 방에서 자고 있던 미국인 제부 B(26) 씨를 흉기로 10여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B 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외계인의 존재를 믿는다”며 “‘저 외국인이 너희 가족들을 해코지할 것’이라는 환청이 들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A 씨는 10년 전에 정신과 진료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현재는 진료를 받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