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3월 출생아 수 통계작성 이후 최저치

최종수정 2019.05.29 12:10 기사입력 2019.05.29 12: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출생아수가 역대 최저 기록을 또 다시 갈아치웠다. 출산율과 직결되는 혼인건수도 2013년 이후 최저수준을 보였다.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3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3월 출생아수는 2만71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9.7% 감소했다. 월별 통계가 시작된 1981년 이후 최저치다.

사망자수는 2만49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6% 감소했다.


결혼기피 현상은 심화됐다. 3월 혼인건수는 전년동월대비 14.0% 감소한 1만9600건을 기록했다. 동월기준 2013년(16.2%)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이혼 건수는 9100건으로 전년동월대비 보합세를 기록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