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서울시 '가상발전소' 2025년까지 100㎿급…연간 44억원 절약

최종수정 2019.05.29 07:43 기사입력 2019.05.29 07:43

댓글쓰기

강진형 기자aymsdream@

강진형 기자aymsdream@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아낀 전기를 판매해 돈을 버는 '가상발전소' 사업으로 4년간 8억원의 예산을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현재 6.3㎿급인 가상발전소 발전 용량을 2025년까지 100㎿급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29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2015년 5월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뛰어든 가상발전소 사업을 25개 전 자치구의 중소형 건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시는 지금까지 가상발전소를 통해 24만8323㎾h의 전력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산화탄소 114t을 줄인 효과와 맞먹는다. 가상발전소는 전력 소비량이 많은 피크시간대에 절감한 양을 생산량으로 본다. 아낀 전기를 전력거래소에 판매해 이익을 얻는 식이다.

서울시 '가상발전소' 2025년까지 100㎿급…연간 44억원 절약 썝蹂몃낫湲 븘씠肄

시는 이날 서울에너지공사 및 수요관리사업자협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가상발전소 확대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중소형 건물을 중심으로 참여 시설 모집에 나설 방침이다. 시는 100㎿급 가상발전소의 수익금이 연간 44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