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U-20 월드컵] 김현우 결승골 韓, 남아공 꺾고 F조 2위

최종수정 2019.05.29 06:02 기사입력 2019.05.29 06:02

댓글쓰기

1승1패, 포르투갈에 골득실차로 앞서…16강 진출 청신호
내달 1일 아르헨티나와 예선 최종전

2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기. 김현우가 후반전 선취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며 포효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2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 한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기. 김현우가 후반전 선취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과 함께 세리머니를 하며 포효하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우리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물리치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6강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은 29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의 티히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F조 2차전에서 수비수 김현우(디나모 자그레브)가 넣은 헤딩 결승골로 남아공을 1-0으로 제압했다.

지난 25일 포르투갈과의 대회 1차전에서 0-1로 졌으나 이날 승리로 조별예선 1승1패(승점 3)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예선에서 포르투갈, 남아공, 아르헨티나와 경쟁한다. 아르헨티나가 2승(승점 6)으로 조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우리 대표팀은 포르투갈(1승1패·승점 3)과 동률을 이루고 골득실(한국 0, 포르투갈 -1)에서 앞서 조 2위에 자리했다.


대표팀은 오는 6월1일 이미 16강을 확정한 아르헨티나와 F조 최종전에서 격돌한다. 패하지만 않으면 16강 진출이 유력하다. 이번 대회에는 모두 24개 팀이 출전해 4개 팀씩 6개 조로 나눠 조별예선을 한다. 각 조 1,2위가 16강에 직행하고 3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추가로 토너먼트에 합류한다.


대표팀은 이날 오세훈(아산)을 원톱으로 세우고 공격형 미드필더에 이강인(발렌시아)이 포진한 4-2-3-1 전술로 나섰다. 좌우 날개에는 조영욱(서울)과 엄원상(광주)을 배치했다. 중원은 정호진(고려대)과 김정민(리퍼링)이 호흡을 맞췄다. 포백(4-back) 수비는 최준(연세대), 이재익(강원), 김현우, 황태현(안산)이 자리하고 골문은 이광연(강원)이 지켰다.

전반 슈팅 6개를 시도하며 공격적으로 나선 대표팀은 후반 24분 상대 골문을 여는데 성공했다.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김정민이 찬 공이 상대 수비수 발을 맞고 골대 앞에서 높이 뜨자 공격에 가담한 김현우가 헤딩으로 슈팅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