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른미래당, 靑 인사수석·법제처장 교체 비판…“회전문 인사”

최종수정 2019.05.28 17:49 기사입력 2019.05.28 17:49

댓글쓰기

“지난 과오를 인정한다면, 조국 민정수석 교체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28일 청와대의 인사수석·법제처장 교체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가 진정 지난 과오를 인정한다면 조현옥 인사수석만이 아니라 조국 민정수석을 교체해 진정으로 인사 혁신을 꾀해야 할 것”이라며 “조 수석을 대신해 김외숙 법제처장이 내정된 것만 봐도 인사 무능을 계속 하겠다는 소치”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 내정자는 법제처장을 하는 동안 전문성이라고는 눈곱만치도 찾아보기 어려웠으며, 변호사를 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무지와 무능을 보여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남북합의서 비준 국회 동의와 관련 국회 동의가 필요하다고 한 법제처의 해석은 정말 억지 중에 억지였다”며 “법제처의 그때그때 다른 고무줄 해석으로 비준 동의를 둘러싼 국회에서의 소모적인 정쟁만 야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내정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법무법인 부산에서 같이 근무했던 이고, 전형적인 정실 인사에 회전문 인사”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법제처장에 내정된 김형연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 역시 마찬가지”라며 “법원에 사표를 내고 이틀 만에 청와대로 자리를 옮긴 장본인”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은 문재인 정부에 얼마나 사람이 없으면 그때 그 사람들이 돌아가며 자리를 채우고 있나 생각한다”며 “인사수석과 법제처장 인사만 봐도 결국 앞으로도 청와대의 인사 참사와 국민 무시는 계속 될 것이 뻔해 보인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