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학폭 논란' 효린 "동창생과 대화로 갈등 마무리…오해 풀었다"

최종수정 2019.05.29 10:22 기사입력 2019.05.28 10:58

댓글쓰기

가수 효린이 학교폭력 피해를 폭로한 동창생 A 씨와 대화 끝에 갈등을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가수 효린이 학교폭력 피해를 폭로한 동창생 A 씨와 대화 끝에 갈등을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밝혔다/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학교 폭력 가해 논란에 휩싸였던 가수 효린이 피해를 호소하는 동창생 A 씨와 긴 대화 끝에, 진실공방을 원만하게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효린 측은 28일 "양측은 직접 만나 긴 대화 끝에 원만하게 잘 협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효린과 A 씨는 과거에 대해 충분히 이야기해 오해를 풀었으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철회하겠다고 덧붙였다.

A 씨는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며, 과거 효린과 같은 중학교에 다닐 당시 그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폭로글을 통해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효린에게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겼으며,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을 당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3년 동안 내 자신이 극단적 선택을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 효린이 가수가 됐다는 소리를 듣고 놀랐다"면서 "다이렉트 메시지를 통해 사과하라고 장문의 글을 보냈는데 답장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효린 측은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면서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A 씨는 추가글을 통해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본명)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라며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고 효린 측의 대처를 지적했다.


이후 A 씨가 작성한 글이 모두 삭제되면서, 효린 측은 "불특정 다수에게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면서 명예훼손에 따른 법적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