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양플러스사업으로 임신부·영유아 영양상태 개선

최종수정 2019.05.27 12:00 기사입력 2019.05.27 12:00

댓글쓰기

-복지부·건강증진개발원, 2018년 영양플러스사업 추진성과 발표

-빈혈률 50.1%→26.0%, 성장부진 49.5%→ 21.5%으로 뚝 떨어져

영양플러스사업으로 임신부·영유아 영양상태 개선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보건당국이 저체중과 성장부진을 보이는 영유아와 영양섭취가 불균형한 임산부에게 보충식품을 제공하는 영양플러스사업으로 임신부와 영유아의 영양 상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발표한 영양플러스 사업의 성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252개 보건소에서 8만2045명이 영양플러스사업의 혜택을 봤다. 영양플러스사업은 빈혈, 저체중, 성장부진, 영양섭취불량 등 영양위험요인을 가진 저소득층(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임산부와 만 6세 미만 영유아에게 보충식품과 함께 영양교육,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상자별로는 영아가 3만712명(37.4%)으로 가장 많았고, 유아 2만4393명(29.7%), 출산·수유부 1만8771명(22.9%), 임신부 8169명(10.0%)의 순이었다.


영양플러스사업 참여 전후 대상자의 영양상태 개선 정도를 비교한 결과, 빈혈 유병률은 사업 참여 전 50.1%에서 참여 후 26.0%로 24.1%포인트 감소했다. 빈혈 유병률은 혈중 헤모글로빈 검사를 통해 빈혈 판정을 했으며 생후 6개월 미만의 영아와 임신부는 제외했다. 저체중·저신장 등 성장부진 영유아의 비율은 49.5%에서 21.5%로 28.0%포인트 낮아졌다.


필수영양소의 권장량 대비 실제 섭취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영양소 적정섭취정도(MAR)은 0.73점에서 0.83점으로 0.1점 상승했다.

영양지식(10점 만점)은 사업 참여 전 7.87점에서 참여 후 8.3점으로, 올바른 식생활 실천태도 점수(10점 만점)는 8.29점에서 8.63점으로 각각 0.45점, 0.34점 올랐다.


사업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92.45점으로 최근 7년간 꾸준히 상승했다. 세부 항목별(10점 만점)로는 대상자 선정과정 9.13점, 보충식품 공급 9.01점, 영양교육 9.30점, 전반적인 사업 질 9.28점, 사업 신뢰도 9.49점 등이었다.


복지부는 영양플러스사업 대상을 과체중·비만은 영유아 및 임산부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과체중·비만자를 위한 온라인 교육과정 3개를 올해 안으로 개발하고 2020년부터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다문화 가정을 위해 중국어, 베트남어로 온라인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권준욱 건강정책국장은 "영양위험요인이 있는 임신부 및 영유아의 건강을 위해 적극적으로 영양관리를 해주는 영양플러스 사업을 앞으로 더욱 효율화·고도화하고 대상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인성 건강증진개발원장은 "매년 영양플러스사업 현황과 성과를 분석해 영양플러스사업이 지역사회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영양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더욱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