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팝·K패션 '성지'로…차별화 나선 유통업계(종합)

최종수정 2019.05.15 13:00 기사입력 2019.05.15 13:00

댓글쓰기

K팝·K패션 '성지'로…차별화 나선 유통업계(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유통업계가 K팝, K패션을 적극 끌어들여 차별화에 나서고 있다.


1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씨제이이엔엠(CJ ENM), 뮤직아트, 코팬글로벌, 레벨나인과 손잡고 이달 17일 영플라자 지하 1층에 '팔레트'를 오픈한다. 팔레트는 음악을 경험으로 전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고객에게 새로운 체험을 제공하고자 롯데백화점에서 기획한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기존 유통업계에서 흔히 볼 수 있었던 단순 아티스트 굿즈 판매 공간을 넘어 아티스트의 일상, 음악, 생각 등을 팬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한 공간이다.

롯데백화점은 팔레트에서 소규모 전시, 팝업스토어, 라이브, 인터뷰 등 체험형 이벤트 및 상품판매를 아티스트 별로 진행, 오프라인 엔터테인먼트 신 경험플랫폼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최소 2주, 최대 1달마다 국내 정상급 아티스트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가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오픈 후 첫 번째 아티스트로 플레디스의 남자 아이돌그룹 '뉴이스트'를 초청, 이달 17일부터 내달 13일까지 뉴이스트 팬들을 위한 특별한 공간을 제공한다. 뉴이스트의 미공개 뮤직비디오 비하인드 이미지 등을 만나볼 수 있으며 특별한 뉴이스트의 실물 소품들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또한 재킷·뮤직비디오 비하인드 포토북, 데스크 매트 외 다양한 굿즈도 독점 판매한다.

K팝·K패션 '성지'로…차별화 나선 유통업계(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신세계면세점은 K패션을 대표하는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로 K패션 확대에 나선다. 신세계면세점은 이달 1일 아크메드라비·널디 등 K패션을 대거 앞세워 리뉴얼 오픈을 진행했다. 면세점 입점을 통해 비약적인 성장을 이룬 피브레노와 널디의 뒤를 이을 국내 브랜드를 발굴해 우수한 상품력의 K스트리트 패션을 세계에 알리고 새로운 고객층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먼저 팝업스토어에서만 만날 수 있었던 국내 스트리트 브랜드 아크메드라비와 널디 등이 정식 매장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의류 브랜드 아크메드라비는 지난 3월 포털 검색어 면세점 카테고리 탑 10 중 하나로 꼽힐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의류 잡화 브랜드 키르시와 앙트레브, 슈즈 브랜드 엑셀시오르 등 신규 브랜드들도 새롭게 문을 연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면세점은 글로벌 트렌드의 메카이자, 글로벌로 향하는 관문"이라며 "MD개편을 통해 신세계면세점에서 전 세계 고객들이 현재 가장 트렌디 한 K패션 브랜드와 제품들을 만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