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베네수엘라 마두로, 의회 봉쇄…반정부 시위세력 압박

최종수정 2019.05.15 09:25 기사입력 2019.05.15 09:25

댓글쓰기

미·러, 외교수장 회담서 베네수엘라 입장차 확인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극심한 정국 혼란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에서 마두로 정부가 의회를 봉쇄하며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세력들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14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베네수엘라 대법원은 이날 4명의 야당 의원을 반역죄로 기소했다. 의회 2인자인 에드가르 잠브라노 국회부의장 체포, 10명의 의원 기소 등에 이은 추가 조치다.

같은날 마두로 정부 보안군은 국회를 봉쇄하기도 했다. 건물 내부에 폭발성 장치가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는 것이 이유이지만, 반정부 시위를 주도한 야당 세력을 견제하기 위한 조치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후안 파블로 베네수엘라 야당 의원은 "독재정권이 국회 기능을 저지하기 위해 펴고 있는 쇼의 일부"라며 "국회를 파괴하려는 이 과정은 오히려 우리에게 더 많은 힘을 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미국과 러시아는 베네수엘라 사태에 대해 내정간섭을 중단하라는 서로간의 입장차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날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미·러 외교수장 회담에서 양측은 베네수엘라 사태를 두고 팽팽히 맞섰다.

회담 이후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마두로 정권에 대한 러시아의 지원이 끝나기를 희망하고 있다"며 "우리는 러시아의 베네수엘라에 대한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부 장관은 "러시아는 베네수엘라 국민들이 자신들의 미래를 정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사면위원회는 베네수엘라 정부가 올해 초 반정부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47명이 숨졌다며 국제형사재판소와 유엔인권위에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