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유천, 5시간만에 세번째 경찰 조사 종료…이번주 황하나와 대질조사

최종수정 2019.04.22 16:28 기사입력 2019.04.22 16:28

댓글쓰기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씨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한 경찰 조사를 마치고 1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나오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씨가 22일 세번째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박유천이 혐의를 거듭 부인함에 따라 이번 주내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대질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 씨를 이날 오전10시30분께부터 오후3시30분께까지 5시간가량 조사했다고 밝혔다. 박 씨는 이날 조사에서 기존 입장대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박씨는 앞서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황하나(31)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 씨의 경찰 출석은 지난 17일과 18일에 이어 세 번째다. 경찰은 다른 마약 투약 혐의로 황하나 씨를 붙잡아 조사하는 과정에서 황 씨로부터 "박 씨와 올해 초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어 경찰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의 것으로 의심되는 계좌에 박 씨가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과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했으나 박 씨는 줄곧 "황 씨 부탁으로 돈을 입금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이번 주 중 박 씨와 황 씨의 대질을 통해 사실관계를 가려낼 방침이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