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스리랑카 "부활절 연쇄 폭발 테러 중 6건은 자살폭탄 테러"

최종수정 2019.04.22 16:08 기사입력 2019.04.22 16:0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연쇄 폭발 테러 8건 가운데 6건이 자살폭탄 테러에 의한 것이란 수사 결과가 나왔다고 22일 AP통신이 보도했다.


스리랑카 정부 과학수사 전문가인 아리야난다 웨리안가는 이날 AP에 "전날 오전 호텔 3곳과 교회 3곳에서 거의 동시에 발생한 폭발 공격은 7명의 자살폭탄 테러범에 의해 발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웨리안가는 사고 현장에서 수거한 범인들의 시신 일부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전날 오전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는 관광명소 성안토니오 성당을 시작으로 특급 호텔 3곳에서 거의 동시에 폭발이 일어났다. 비슷한 시각 콜롬보 북쪽 네곰보시의 성당 한 곳에 이어 동부 해안 바티칼로아의 기독교 교회 한 곳에서도 폭발이 발생했다. 몇 시간 뒤인 오후에는 콜롬보 인근에서 추가로 두 건의 폭발이 이어졌다.


웨리안가는 범인 2명이 콜롬보 샹그릴라 호텔을 공격했고 시나몬 그랜드호텔, 킹스베리 호텔, 성 안토니오 성당 등에는 각각 1명의 범인이 투입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스리랑카 당국은 오후에 발생한 두 건의 폭발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다.


스리랑카 경찰 당국은 이번 테러로 인해 290명 이상이 사망했으며 500여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