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속초·고성 지역구 둔 이양수 "피해, 정부·한전 책임져야"

최종수정 2019.04.07 21:51 기사입력 2019.04.07 21:5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산불로 피해를 입은 속초·고성을 지역구로 둔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정부·한전이 피해보상을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이 완전히 소실돼도 1400만원밖에 지원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고 이재민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원금 1400만원과 융자금 6000만원은 집을 새로 짓기에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라며 "이 돈으로는 불탄 집 철거 밖에 못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특히 고령의 어르신이 많은 속초, 고성 산불 피해 지역의 특성상 이분들이 새로 융자를 얻어 집을 짓기란 불가능하다"고 목소리를 내며 "산불 원인은 한전의 무리한 개폐기 설치와 관리 부실로 모이고 있다. 정부와 한전은 실질적으로 충분한 복구 지원 책임도 함께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 총리, 행정안전부 장관이 차례로 방문하면서 충분한 지원을 약속하고 떠났다"며 "정부 대책 발표 때 정부 책임 하에 한전의 보상이 실질적으로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발표했어야 옳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바람 많이 부는 곳에 개폐기를 세웠고 바람막이 시설을 안했다. 강풍 예고가 있었는데도 점검을 안했다면 이건 인재"며 "정부가 한전과 함께 이재민에 대한 보상을 최대한 하겠다는 이야기를 당연히 담았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