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동구 공보육이용률 59.4%로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된 비결?

최종수정 2019.04.07 11:56 기사입력 2019.04.07 10:03

댓글쓰기

어린이집 이용아동 100명 중 59명이 국공립어린이집 다녀...2일 구립 스위첸숲속, 성수롯데캐슬 어린이집 2개소 개원식 개최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왕십리제2동 ‘구립 스위첸숲속어린이집' 개원식에 앞서 어린이를 안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왕십리제2동 ‘구립 스위첸숲속어린이집' 개원식에 앞서 어린이를 안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2019년 3월 말 기준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이 59.4%에 달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성동구는 부모가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확충에 매진해 왔다.


지난 2일 개원식을 개최한 왕십리제2동 ‘구립 스위첸숲속어린이집’과 성수2가제3동‘구립 성수롯데캐슬어린이집’은 각각 성동구의 77번째, 78번째 구립 어린이집으로 개원, 2019년 3월 말 기준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 59.4%를 달성했다.


구 관계자는 "이로써 성동구에서 어린이집에 다니는 아동 100명 중 59명은 국공립어린이집을 다닐 수 있게 됬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는 학부모, 지역주민, 어린이집 설치에 도움을 주신 관계자 들이 참석하여 개원을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 관계자에 따르면 어린이집을 신축할 경우 규모에 따라 20억~30억원의 예산과 2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반면 이번에 개원한 구립 어린이집 2개소는 해당 아파트와 성동구청이 어린이집 부지에 대해 10년 간 무상사용협약을 체결함으로써 개소 당 약 2억 원의 예산으로 6개월 내 설치, 예산절감과 사업추진 신속성을 도모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국공립어린이집의 확충과 함께 민간·가정어린이집에 대한 지원을 확대, 아동보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 ‘슬리핑차일드체크시스템’, ‘스마트체육관시스템’과 같이 4차 산업혁명기술을 보육환경에 적용, 아이들이 더욱 안전하고 건강하게 자라는 스마트포용도시 성동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성동구 공보육이용률 59.4%로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된 비결?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