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관영 “靑, 인사검증 정말 문제…허물 뻔히 알면서 후보자로 내놔”

최종수정 2019.03.28 15:12 기사입력 2019.03.28 15:12

댓글쓰기

“인사청문회법 개정 반드시 있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8일 문재인 정부 장관 후보자 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국회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총평을 남기자면 그야말로 총체적 난맥상”이라며 “후보자들 스스로 도덕적 허점들을 알고서도 장관을 하겠다고 나섰다는 점에 말이 나오지 않을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무엇보다도 청와대 인사검증이 정말 문제”라며 “허물을 뻔히 알면서 후보자로 내놨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야당이 뭐라 하든지 대통령이 임명강행을 하면 그만이라는 오만한 발상이 있기 때문”이라며 “그러니 후보자들마저도 자료요구에 불성실한 모습을 보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 인사팀과 검증팀의 안이한 인식과 비민주적 발상이 문재인 정부의 큰 짐이 되고 있지만 대통령만 모르는 것 같다”며 “인사청문회법 개정이 반드시 있어야 하고, 이러한 상황을 초래한 청와대의 인사 담당자와 검증 책임자에 대한 문책도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 결과에 대해서 냉정한 잣대로 평가하겠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현실적이고 현명한 입장을 정리해서 내놓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