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태원 SK 회장, 보아오 포럼 개막식에서 '사회적 가치' 설파

최종수정 2019.03.28 14:40 기사입력 2019.03.28 14:40

댓글쓰기

개막식 연사로는 韓 재계 인사 중 유일

▲28일 중국 하이난다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에서 최태원 회장이 연사로 나서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8일 중국 하이난다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에서 최태원 회장이 연사로 나서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최태원 SK 그룹 회장이 28일 중국 하이난다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 연사로 나서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해 설파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는 경제적 가치 못지 않게 중요하다"며 "사회적 가치 측정과 창출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이라는 두 가지에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막식 공식 연사로는 리커창 중국 총리, 반기문 보아오포럼 사무총장, 이낙연 한국총리 등 5개국 정상 외 한국 재계 인사로는 유일하게 최 회장이 참여했다.


최 회장은 "우리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경제적 성과를 키우기 위해 경제적 가치만 측정하는 회계시스템을 진화시켜왔다"며 "하지만 앞으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회계 시스템을 도입해 우리 사회를 더 좋은 방향으로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적 가치를 측정할 수 없다면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없다는 최 회장의 평소 철학도 거듭 밝혔다.


최 회장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은 지난 15일 폐막한 중국 양회에서 주요 정책과제로 제시된 ▲질적 성장 제고 ▲환경오염 개선 ▲빈곤퇴치 등과 맥을 같이한다는 점에서 개막식에 참석한 리커창 중국 총리, 이강 중국 인민은행장 등 주요 참석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끌었다. 중국인사 뿐 아니라 저시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경단련 회장 등 2000여명의 글로벌 리더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의 구체적인 방법론으로는 더블보텀라인(DBL·Double Bottom Line)을 소개했다. 최 회장은 "SK의 주요 관계사들이 지난해 어느 정도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 했는지 올 상반기 중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것이 가능한 것은 재무제표에 경제적 이익 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반영하는 DBL을 도입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최 회장은 "중국 국영 기업 등을 관리하는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가 SK와 함께 사회적 가치 측정 프로젝트에 동참했다"며 "향후 더 많은 기업들, 비영리단체(NGO), 시민사회 구성원들이 참석하면 지금보다 더욱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DBL과 더불어 더 많은 사회적 가치 창추을 위해 인센티브 시스템의 정립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해관계자들의 선의에만 의존할 수 없는 만큼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가 함께 창출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사회적 인정, 세제혜택과 같은 유무형의 인센티브 시스템이 그 예"라고 제안했다.


이어 "SK그룹은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와 인센티브 시스템에 대한 여러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런 실험들이 조기에 성공을 거둔다면 혁신의 모멘텀이 될 것이며, 더 많은 가치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29일에는 반기문 세계시민센터가 주관하는 '아시아 농촌과 도시의 지속가능한 미래' 세션에 패널로 참석할 예정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