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 박근혜 패션 따라하기?…“의도하지 않은 일”

최종수정 2019.03.28 14:43 기사입력 2019.03.28 14:17

댓글쓰기

박근혜 전 대통령(좌),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우).사진=연합뉴스/온라인커뮤니티

박근혜 전 대통령(좌),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우).사진=연합뉴스/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옷차림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패션과 비슷하다는 누리꾼들의 의혹이 제기됐다. 이 의원 측은 전혀 의도하지 않은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 의원은 2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하얀색 셔츠에 검은색 재킷을 입고 참석했다. 셔츠의 카라는 재킷의 카라를 덮을 정도의 길이다.


이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은 이 의원의 옷차림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 시절인 2009년 10월26일 국립서울현충원서 열린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 30주기 추도식에서 입었던 옷차림과 비슷하다며 두 사진을 비교해 올렸다.


누리꾼들이 올린 사진을 보면 이 의원과 박 전 대통령의 옷차람은 셔츠 색깔과 길이, 검은색 재킷 등 비슷해 보인다. 뿐만 아니라 이 의원이 착용한 짧은 목걸이도 박 전 대통령과 흡사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정말 비슷하네요”,“패션만 놓고 보면 박 전 대통령과 구별이 안갑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해 이 의원은 의도하지 않은 일이라고 해명했다. 의 의원은 28일 ‘국민일보’에 “난 박 전 대통령을 잘 모른다. 옷차림이나 용모를 박 전 대통령과 비슷하게 보이려고 전혀 의도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은색 상의는 재킷이 아니라 조금 긴 트렌치코트”라고 설명했다.


또 “전 평소에도 외모를 가꾸는데 거의 돈을 쓰지 않는다. 누군가와 비슷하게 보이려고 옷을 바꿔 입거나 머리를 매만지는 일은 내게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면서 “누군가 내 용모를 정치적으로 해석하신 것 같다. 꿈보다 해몽”이라고 덧붙였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