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월 중소기업 경기전망, 전월比 0.9p 하락

최종수정 2019.03.28 09:25 기사입력 2019.03.28 0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4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4월 업황전망 경기전망지수(SBHI)가 전월대비 0.9p 하락하고 전년동월대비 7.5p 하락한 85.7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반적으로 경기회복에 대한 모멘텀이 부족한 상황에서 '교육서비스업', '부동산 및 임대업', '숙박 및 음식점' 등 소규모 자영업의 전망이 부진해 지난 달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 결과라는 설명이다.


제조업의 4월 경기전망은 전월보다 1.1p 하락한 87.6, 비제조업은 전월보다 0.9p 하락한 84.7로 조사됐다. 건설업은 3.3p 상승했으나 서비스업은 1.8p 하락했다. 제조업에서는 '의료정밀광학기기및시계'(98.3→105.4), '음료'(109.5→115.7), '기타운송장비'(80.5→85.9) 등 9개 업종이 상승한 반면 '목재및나무제품'(89.1→77.2), '가구'(87.7→79.9), '의료용물질및의약품'(119.9→105.7) 등 13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81.7→85.0)이 공공발주 기대감으로 다소 상승했으나 서비스업(86.4→84.6)에서는 '사업시설관리및사업지원서비스업'(87.2→94.0), '운수업' (88.2→90.7) 등 3개 업종에서 상승한 반면 '교육서비스업'(86.1→79.2), '부동산업및임대업'(88.1→82.1), '숙박및음식점업'(86.7→80.8) 등 7개 업종에서는 하락했다.


경영애로로는 '내수부진'을 꼽은 곳이 61.4%(중복응답)로 가장 많았고 '인건비 상승'(57.9%), '업체간 과당경쟁'(40.3%), '원자재 가격상승'(23.1%)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