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첫 행복주택, 전국 41개 지구 6483가구 모집…내달 8일부터 청약접수

최종수정 2019.03.28 11:00 기사입력 2019.03.28 11:00

댓글쓰기

만 19~39세 청년·7년 이내 신혼부부 등 청약 접수 가능
보금증 마련, 주택도시기금의 전월세보증금 대출 상품 활용

올해 첫 행복주택, 전국 41개 지구 6483가구 모집…내달 8일부터 청약접수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국토교통부가 올해 처음으로 내달 8일부터 전국 41곳 행복주택 6483가구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올해 입주자 모집을 하는 행복주택은 총 110곳 2만6000가구로, 분기별로 모집할 예정이다.


올해 1분기에는 수도권 37곳(4945가구)과 비수도권 4곳(1538가구) 등 총 41곳(6483가구)을 모집한다. 2분기부터는 분기별로 수도권 47곳(1만4177가구)과 비수도권 22곳(5569가구) 등 총 2만여 가구(69곳)에 대해 추가 모집을 실시할 계획이다.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비부담 완화를 위해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대학생·청년·산업단지 근로자는 최대 6년, 신혼부부·한부모 가족은 최대 6~10년, 주거안정지원 계층(취약?노인계층)은 최대 20년 동안 거주가 가능하다.


올해 모집하는 행복주택 110곳에는 재건축·재개발 지구 매입형, 신혼 특화 단지, 일자리연계형 주택,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등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포함되어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분기 재건축·재개발 지구에서 건설한 주택을 매입하여 공급하는 행복주택은 서울지역 내 길음3촉진구역, 녹번1-2 등 27곳 1283가구로, 도심 내 위치하여 청년·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의 호응이 높을 전망이다.

2분기 이후에는 육아 편의시설을 갖춘 신혼 특화 단지, 중기근로자 및 산업단지 근로자지원, 창업·지역전략산업지원 등의 일자리 연계형 주택, 직주근접이 가능하도록 도심 내 공공청사를 활용한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등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공급된다.


접수기간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의 경우 내달 10일부터 18일까지 9일 동안이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은 내달 8일부터 10일까지 3일 동안이다. 접수는 한국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온라인 홈페이지, 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 모바일앱으로 가능하며, 입주는 올해 11월부터 지구별로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연내 공급되는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불안 해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보증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 최저 1.2% 낮은 이율로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주택도시기금의 전월세보증금 대출 상품을 활용하는 것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