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키라·백량금"…초미세먼지 잡는 식물 TOP 5는?

최종수정 2019.03.28 07:43 기사입력 2019.03.28 07:43

댓글쓰기

농촌진흥청이 26일 초미세먼지를 없애는데 효과적인 식물 5종을 공개했다/사진=연합뉴스

농촌진흥청이 26일 초미세먼지를 없애는데 효과적인 식물 5종을 공개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파키라·백량금 등의 식물을 실내에 둘 경우 미세먼지 감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 됐다.


농촌진흥청은 4년 동안 여러 종의 실내 식물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미세먼지와 공기정화에 효과가 있는 식물 5종을 찾아냈다고 27일 발표했다.


농진청은 초미세먼지가 300㎍/㎥ 농도로 있는 밀폐된 방에 식물을 넣고 4시간 뒤 농도를 측정하는 실험을 통해 이같은 효과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4시간 동안 감소한 초미세먼지 양을 보면 파키라(155.8㎍/㎥), 백량금(142.0㎍/㎥), 멕시코소철(140.4㎍/㎥), 박쥐란(133.6㎍/㎥), 율마(111.5㎍/㎥) 등이 우수한 효과를 보였다.


농진청은 “초미세먼지 ‘나쁨’(55㎍/㎥) 기준 20㎡ 면적의 거실에 잎 면적 1㎡ 크기의 화분 3∼5개를 두면 4시간 동안 초미세먼지를 20%가량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효과를 보이는 식물들은 잎 표면에 미세먼지가 흡착 될 수 있는 잔털과 주름이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앞으로 추가 연구를 통해 30%(국가 미세먼지 저감 목표)까지 줄일 계획이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