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윤모 장관, 中 에너지장관과 '전력·LNG' 협력 논의

최종수정 2019.03.28 07:36 기사입력 2019.03.28 07:36

댓글쓰기

한전-국가전망 간 공동개발협약 체결 계획
동북아 및 글로벌 LNG 시장 투명성 제고
'한-중 발전기술 공동포럼' 체계화·정례화
석탄·환경 등 발전설비 미세먼지 저감 공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과 장젠화(章建?, Zhang Jianhua) 국가에너지국장(장관)이 악수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과 장젠화(章建?, Zhang Jianhua) 국가에너지국장(장관)이 악수를 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7일(현시지간) 중국 베이징 국가에너지국 회의실에서 장젠화(章建?) 중국 국가에너지국장과 면담을 갖고, 한·중 양국간 전력·액화천연가스(LNG) 협력과 미래 에너지전환 등 에너지 분야의 협력방안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전력망 연계, 천연가스, 재생에너지, 에너지 신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잠재력을 확인하고 구체적 성과사업을 진전시켜 나가기로 했다.


우선 우리의 동북아 수퍼그리드와 중국의 일대일로는 동북아 지역내 전력망 연계를 통해 에너지 공동체 창출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 에너지 협력의 상징적 프로젝트인 한-중 전력망 연계 사업의 성공을 위해 한전과 중국의 국가전망 간 공동개발협약(JDA)을 조만간 체결하고, 정부차원에서는 이를 지원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세계 2∼3위 LNG 수입국인 한·중이 협력해 아시아 프리미엄 해소, LNG 계약조건 개선, 수급위기 공동 대응 등 동북아 및 글로벌 LNG 시장의 투명성과 유동성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성 장관은 "양국이 석탄발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 에너지 전환을 추진중에 있으나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한·중의 국제공조가 더욱 필요한 시점"이라며 "그 동안 양국 발전기업 간 개별적으로 진행해 왔던 인력·정보·기술교류를 '한-중 발전기술 공동포럼'을 통해 체계화·정례화 시켜 나가자"고 제안했다.

중국 측은 이에 합의했다. 양국 정부, 발전기업,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정례적 포럼으로 향후 개최될 제2차 한-중 에너지 협의회와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양국은 석탄 화력 발전 설비 및 환경설비(탈황, 탈진, 집진설비)에 대한 교류를 체계화하고 발전설비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공조가 이뤄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성 장관은 "양국 에너지 협력이 수소경제 등 에너지 미래 산업 창출 등으로 확대되길 바란다"며 "양국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연료전지분야, 국제표준 공동 대응, 기관간 교류 등 협력을 통해 양국의 양적·질적인 경제성장을 이뤄가자"고 강조했다.


이에 장젠화 국장은 양국간 에너지 분야 협력확대 필요성에 동감하며 "양국간 2017년 정상회담 이후로 에너지 협력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실질적인 성과 도출을 위해 정부를 비롯한 기업·연구기관 등 민간영역까지 교류가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