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참모 46명 중 36명 재산 증가…김의겸·서호는 '건물주' 반열에(종합)

최종수정 2019.03.28 06:46 기사입력 2019.03.28 06: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28일 재산이 공개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46명 중 36명은 재산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의겸 대변인과 서호 통일정책비서관은 ‘건물주’ 반열에 올랐다.


김 대변인은 10억여원의 대출을 받아 재개발 지역에 건물을 매입했고, 서 비서관은 자신이 소유하고 있던 논에 건물을 신축했다.


청와대 비서관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주현 중소벤처비서관은 135억4075만원에서 148억6875만원으로 13억2800만원 늘어나 재산 증가 1위로 나타났다.


주 비서관의 부인과 차남이 장모로부터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약 30억원 상당의 건물을 증여받아 재산이 크게 늘어났다.

건물 임대 보증금도 같이 증여를 받는 부담보증여여서 실제 재산 증가액은 30억원에 못 미친다.


산업연구원 출신인 주 비서관은 이번에 공개된 공직자 중 재산 2위에 오른 ‘재력가’로 유명하다.


주 비서관 다음으로 재산이 많은 참모는 조국 민정수석으로 54억7645만원이다. 조 수석의 재산은 전년 보다 1억4801만 원 증가했다.


재산 3위는 윤종원 경제수석으로 24억7629만원이다. 이는 전년 보다 1억1910만원 증가한 수치다.


주 비서관 다음으로 재산이 많이 늘어난 참모는 서호 통일정책비서관으로 3억8281만원 증가했다.


서 비서관은 광주광역시 본촌동에 대지 929.10㎡(약 280평), 건물 면적 314.75㎡(약 94평)의 근린생활시설(공시지가 6억9392만원)을 신축했다.


재산 증가 3위는 조용우 국정기록비서관으로 3억7506만원 늘어났다.


조 비서관 재산은 강남구 개포동 아파트 공시지가가 8억6400만원에서 10억9600만원으로 2억3200만원, 퇴직금 중간정산과 급여 저축 등으로 1억5000만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의겸 대변인도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 대지 241㎡(약 74평)인 2층 짜리 건물을 본인 명의로 25억7000만원에 구입해 ‘건물주’가 됐다.


이 지역은 지난해 5월 롯데건설이 재개발 사업을 수주한 '흑석뉴타운 9구역'이다.


김 대변인은 부인 명의로 약 10억원을 대출 받고 기존 임대보증금(2억6500만원) 등을 안고 이 건물을 매입했다.


교사인 아내의 퇴직금(2억775만원)과 청와대 관사로 입주하면서 여유가 생긴 기존 거주 주택의 전세보증금(4억8000만원), 사인 간 채무(3억6000만원) 등도 이 건물 매입에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1980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1층에는 고깃집과 치킨집, 2층에는 영업을 중단한 주점이 있다.


반면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은 5억3018만원이 감소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가장 재산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신 비서관이 부양하던 모친 재산(8억9166만원)이 제외된 결과여서 실제로는 3억5000여만원 증가한 셈이다.


부모나 배우자 재산 제외 등의 이유를 빼고 실제 재산이 줄어든 경우를 보면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1억3044만원), 박형철 반부패비서관(1억2837만원), 박종규 재정기획관(1억692만원) 등의 재산 감소 폭이 컸다.


김 비서관과 박 비서관은 주가 하락 등이 재산 감소에 큰 영향을 미쳤다.


김앤장 변호사를 하다 청와대 발탁된 박 비서관은 변호사 시절 종합소득세 납부와 생활비, 대출 이자 등에 사용해 재산이 줄었다고 신고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