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산공개]국회의원 재산 증가 1위는 박정…부동산 가격 상승

최종수정 2019.03.28 00:00 기사입력 2019.03.28 00:0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20대 국회의원 중 지난 1년 사이 재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의원은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발표한 '2019년도 정기 재산변동신고 내역'에 따르면 박 의원은 지난해 재산 총액이 287억8385만원으로 전년보다 22억6933만 원이 증가했다.


박 의원 재산 증가의 주된 요인은 그가 소유한 서울 마포구 소재 건물의 가격 변동 등이다. 실제 해당 건물은 전년보다 9억5000만원 가량이나 올랐다.


재산 증가 2위는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다. 배우자 명의의 부동산 가격 상승, 예금 증가 등으로 22억2087만원이 늘었다. 그의 재산 총액은 255억1389만원이다.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은 총 재산이 전년보다 15억2015만 원이 늘어 재산 증가 톱3에 랭크됐다. 부동산 거래 대금 저축이 재산 증가에 큰 몫을 차지했다.

이밖에 이헌승 한국당 의원이 12억7142만원 증가해 4위를 차지했으며, 정우택 한국당 의원(11억8395만원↑), 전해철 민주당 의원(11억610만원↑), 심상정 정의당 의원(9억6007만원↑), 심재철 한국당 의원(8억3906만원↑), 박덕흠 한국당 의원(7억9277만원↑), 홍문종 한국당 의원(7억9269만원↑) 등이 재산 증가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반대로 재산 감소 폭이 가장 컸던 의원은 김병관 민주당 의원으로 나타났다. 그의 지난해 재산은 총 2763억6306만원으로 전년보다 무려 1671억원 가량 감소했다. 그가 보유한 게임회사 '웹젠'의 주식가치 하락 등이 주요 원인이다. 이러한 감소에도 불구하고 김병관 의원은 국회의원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두번째로 많은 적자를 기록한 의원은 김세연 한국당 의원이다. 그 역시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동일고무벨트'의 주식 가격 변동 등으로 재산이 156억8207만원이나 하락했다.


윤상현 한국당 의원은 18억4455만원이 줄어 재산 하락 순위 3위에 올랐고, 같은당 김광림 의원은 9억3431만원이 하락해 4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손혜원 무소속 의원(6억9320만원↓), 박인숙 한국당 의원(6억592만원↓), 원유철 한국당 의원(4억5771만원↓), 홍철호 한국당 의원(4억2931만원↓), 강창일 민주당 의원(3억9140만원↓),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3억7419만원↓), 이석현 민주당 의원(3억7079만원↓) 순으로 재산 하락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