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상기·김부겸 "김학의·장자연·버닝썬 사건 철저히 진상규명"

최종수정 2019.03.19 12:14 기사입력 2019.03.19 12:07

댓글쓰기

김학의·장자연·용산참사 조사기한 2개월 연장…범죄 드러나면 신속히 수사 전환
버닝썬 사태 경찰관 유착 비위 의혹 "엄벌"…관련 범죄 발본색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김학의·장자연·용산참사 사건의 조사기한을 2개월 더 연장하고 진상 규명 과정에서 범죄사실이 드러날 경우 신속하게 수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버닝썬 사태와 관련한 경찰관 비위 의혹에 대해 사과하고 사실로 밝혀질 경우 엄벌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19일 오전 11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행안부 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아직 조사가 마무리되지 못한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사건, 장자연 리스트 사건, 용산지역 철거사건과 관련해 추가로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과거사위원회가 건의한 대로 활동기간을 2개월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학의·장자연 사건은 우리 사회의 특권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검찰과 경찰 등 수사기관들이 부실수사를 하거나, 진상규명을 가로막고 은폐한 정황들이 보인다는 점에서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켜 왔다"며 "이러한 의혹을 해소하고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또 "이 기간 동안 조사를 통해 진상규명 작업을 계속 진행하되, 동시에 드러나는 범죄사실에 대해 신속하게 수사로 전환하여 검찰이 수사에 착수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설치돼 김학의·장자연 사건 같은 일들의 진실이 제때에 밝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는 앞서 3개 사건에 대한 기한연장 요청을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이유로 거절했으나 진실규명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전날 연장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아 법무부에 건의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까지 "공소시효가 끝난 일은 그대로 사실 여부를 가리고 공소시효가 남은 범죄행위가 있다면 반드시 엄정한 사법처리를 하라"고 지시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버닝썬 사태에 대한 국민의 우려에 대해 사과하고 진상규명을 약속했다. 그는 "불법행위를 근절해야 할 일부 경찰관의 유착 의혹까지 불거진 데 대해 행안부 장관으로서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찰관의 유착 관련 비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또 "대형 클럽 주변의 불법행위에 대해 전국의 지방경찰청을 일제히 투입해 단속 수사함으로써 관련 범죄를 발본색원 하겠다"면서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제기된 모든 쟁점에 대해 철두철미하게 수사하겠다. 오로지 명명백백한 수사 결과로써 국민 여러분께 응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박 장관과 김 장관으로부터 김학의·장자연 사건과 버닝썬 사태 등에 대한 보고를 받은 후 "검찰과 경찰의 현 지도부가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지시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