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체납징수단' 1279명 뜬다…8일 출범식

최종수정 2019.03.08 16:06 기사입력 2019.03.08 16:06

댓글쓰기

경기도 '체납징수단' 1279명 뜬다…8일 출범식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체납자의 형편을 고려해 맞춤형으로 세금을 징수하는 역할을 할 '경기도 체납징수단'이 8일 출범했다.


경기도는 8일 서수원칠보체육관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한 도ㆍ시군 관계자와 체납관리단 1279명 등 2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체납관리단 연합 출범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체납관리단 구성은 이 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도는 올해부터 일방적 징수활동 보다는 체납자 실태조사를 통해 체납자의 경제력을 확인한 후 맞춤형으로 징수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체납관리단은 이런 실태조사에 투입되는 인력으로 체납자의 경제력 확인과 전화나 방문을 통한 체납사실 안내, 애로사항 청취 등의 상담 역할을 하게 된다.


체납관리단 1279명은 이달 9일부터 오는 12월말까지 도내 체납자 100만여 명을 대상으로 체납 실태조사를 벌인다.

도는 체납관리단의 상담 결과를 토대로 체납자 맞춤형 징수와 생계형 체납자 맞춤형 지원을 추진하게 된다.


특히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생계형 체납자에게는 주거ㆍ생계ㆍ의료ㆍ교육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회복지부서에 연계하고, 경영위기에 처한 소상공인ㆍ자영업자에게 저금리 창업 또는 생계자금 대출 등을 연계한다.


또 일자리가 필요한 체납자와 그 가족에게는 구직 상담, 취업 지원, 직업능력개발 지원 등 고용서비스를 안내하는 등 생계형 체납자가 처한 상황에 따라 맞춤형 지원을 펼치게 된다.


도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도내 총 체납자수는 487만여 명이고 이들의 체납액은 2조4067억원이다. 도는 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체납자 실태조사를 통해 2조7000억원을 징수하고 공공일자리 45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올해 시ㆍ군 체납관리단 인건비의 50%를 지원하며, 올해 추진성과를 토대로 향후 체납관리단 사업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이날 출범식에서 "세금 낼 수 없는 사람은 장부정리를 해서 빚쟁이에서 벗어나게 해주고, 낼 수 있는 데도 안내고 버티는 사람에게서는 세금을 받아 내는 것이 정의"라며 "체납관리단은 이런 상식과 정의가 통하는 세상을 만드는 사람들이다.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활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도는 체납자가 안심하고 실태조사에 응할 수 있도록 '경기세금똑똑!'이라는 브랜드를 개발, 체납관리단 근무복에 활용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