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선거운동 2~3일만 더 있었어도…아쉽다"

최종수정 2019.02.24 16:07 기사입력 2019.02.24 16:07

댓글쓰기

오세훈 "선거운동 2~3일만 더 있었어도…아쉽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오세훈 자유한국당 당대표 후보가 24일 최근 황교안 후보의 최순실 태블릿 PC 조작 가능성 제기로 자신이 유리해진 국면을 활용하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여의도 모처에서 가진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선거운동 기간이 짧아 아쉽지 않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요즘 여론 전파 속도가 과거와 달라 몇시간 안에 전파되긴 하지만 유권자들이 (메시지를) 체화, 숙성 시키는데까진 시간이 걸린다"라며 "2~3일만 더 있었다면 이렇게 아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최근 나온 몇 개의 (여론)지표가 저한테 불리한 것이 아니라 기대를 하고 있다"며 "다만 변화된 양상이 당심까지 미치기엔 시간이 소요 되는데, 이러한 시간을 확보하지 못하고 바로 투표에 들어간 것은 아쉽다"고 했다.


오 후보는 이날 한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지지율이 김진태 후보보다 낮게 나온 것에 대해 "실제로 결과가 그렇게 나올지 두고 봐야 한다"라며 "지금 당내에 나를 공개적으로 지지한다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우려스러울 정도의 결과는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후보는 또 선거운동 과정에서 태블릿 PC 조작설이 이슈로 부각된 것에 대해 "이른바 보수층에서 뉴스의 공정성, 신뢰성이 많이 떨어진 상태"라며 "언론이 정부 눈치를 본다는 말이 나오는 것 처럼 현 정부가 언론을 완전 장악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황 후보가 태블릿 PC 조작 가능성을 제기한 데 대해 "과학적인, 그리고 꽤 오랫동안 재판을 거쳐 태블릿 PC의 조작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판결을 했다"며 "그런데 이런 판결이 신뢰를 받지 못하고 그틈을 비집고 특정 계층, 지역에서 조작 뉴스가 힘을 얻고 있고, 그것을 또 황 후보가 인용을 하고 거기에 편승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도자는 자기 세력, 지지자를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며 "(황 후보의 태블릿 PC 조작 가능성 발언은)문재인 정부가 민주노총을 설득하지 못하고 민주노총 세에 업혀가는 정치적 선택을 함으로써 국민과 대중의 신뢰를 잃어버리는 것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김진태 후보의 지지세가 강한 '태극기 세력'에 대해 "교육수준이 굉장히 높고 사회생활 많이 하신 분도 많다. 그런 분들이 속으로 무엇을 어떻게 생각할지 아무도 모른다"며 "김 후보를 연호하는 분들이라고 해서 그 분들이 마음속으로 다 김 후보의 의견에 동의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당내 극우화 현상에 대해선 "전당대회에 많이 입장해봐야 2000~4000명인데 거기에 1000명만 들어와도 분위기를 장악할 수 있다"며 "이것을 보고 당이 극우화 되고, 김 후보의 세가 늘어나고 있다고 평하는데,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