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석면 제거·미세먼지 대응 등 신학기 학교안전 강화

최종수정 2019.02.24 09:00 기사입력 2019.02.24 09:00

댓글쓰기

교육부-시도교육청, 학교안전 담당과장 연석회의


석면 제거·미세먼지 대응 등 신학기 학교안전 강화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교육부가 지난 22일 세종청사에서 '신학기 대비 학교안전 시·도교육청 담당과장 연석회의'를 가졌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17개 시도교육청에서 안전총괄, 학교시설, 석면관리 및 내진보강 담당과장 등 70여명이 참석해 정부의 학교안전정책을 공유하고 시도교육청의 적극적인 업무 수행을 요청하는 등 교육부와 교육청이 함께 협력해 학교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회의에서는 학부모들의 우려가 큰 학교 석면의 안전한 제거와 관리, 미세먼지 대응방안 등을 논의했다.


현장 감독을 철저히 해 석면 제거 지침이 준수되도록 하는 한편, '석면제거공사 사전예고제'를 실시해 학부모가 사전에 공사를 인지하고 학교는 학사일정을 미리 조정하도록 했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지침서에 따라 야외수업 자제, 수업시간 단축, 휴업시 돌봄교실 운영 등 학생 보호조치를 철저히 이행하고, 공기 정화장치를 개학 전 사전 점검하기로 했다.


또 학교시설물 안전점검, 학교공사장 화재예방, 내진보강 조기완료 방안에 대해서도 정책을 공유하고 시도교육청의 적극적인 업무 처리를 요청했다.


정종철 교육부 교육안전정보국장은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이 상호 협력 아래 철저히 대비해 학생들을 위험 요소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고 학부모들의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며 "특히 오는 3월 개교 예정인 학교들은 개교에 차질이 없도록 더욱 철저히 점검하고 필요한 조치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